[+영상] 정몽규 회장, '부촌 아이콘' 삼성동·성북동 대신 양평 사는 이유?

 

[더구루=홍성일 기자] 최근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통해 '승부사'임을 재계에 입증한 현대산업개발 정몽규 회장.

 

정몽규 HDC현대산업개발 회장은 고(故)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넷째 동생 고(故) 정세영 현대산업개발 명예회장의 장남입니다.

 

1999년까지 아버지인 고(故) 정세영 명예회장을 도와 현대자동차를 이끌던 그는 이른바 현대가(家) ‘왕자의 난’을 계기로 아버지와 함께 현대산업개발로 적을 옮깁니다.

 

현대산업개발은 현재 건설업체 시공능력평가 9위의 국내 최고 건설사 중 하나이며, 24개 계열사를 거느린 재계 33위 자산총액 10조2000억원 규모 대기업입니다.

 

정몽규 회장의 주택 등 개인 부동산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정 회장은 서울과 경기도 양평에 집을 3채 가지고 있습니다.

 

하나는 대한민국 ‘부촌의 아이콘’으로 불리는 ‘삼성동 아이파크’이며, 또 따른 하나는 재벌 총수가 모여 살고 있는 성북동에 소재 한 고급단독주택입니다. 나머지 하나는 경기도 양평의 별장입니다.

 

삼성동 아이파크는 2009년에, 성북동 고급주택은 1996년에 각각 매입했습니다.

 

지난 2004년 입주를 시작한 삼성동 아이파크는 15년이 넘도록 삼성물산의 ‘타워팰리스’, 현대건설 ‘하이페리온’과 함께 고급 주거지로서의 위상을 지키고 ‘부촌의 상징’입니다.

 

정몽규 회장은 2009년 이 집을 32억원에 매입했습니다. 당시 현대산업개발이 인근에 사옥이 있었던 만큼 출퇴근하기 좋은 위치에 집을 산 것은 아닌가 싶네요.

 

특히 정 회장이 소유한 해당 부동산은 로열층에서 벗어난 2층였다는 것을 고려할 때 정 회장의 고층을 선호치 않는 개인적인 취향도 엿볼 수 있습니다.

 

비슷한 면적의 현재 시세가 37억원 안팎으로 차익은 5억원 정도입니다. 투자 성적으로는 ‘B-’로 보입니다.

 

아버지인 정세영 회장이 살던 성북동 주택을 여동생 정유경와 공동으로 소유했다가 지난 1999년 여동생의 지분을 매입했습니다.

 

이 집의 대지면적은 1418㎡(약 430평)입니다.

 

지난 2001년 정 회장은 부인인 줄이앤김(한국명 김나영)씨에게 이를 증여합니다.

 

현대가(家)에는 결혼 후 일정 기간 동안 시어른과 함께 살아야한다는 가풍이 있어, 정 회장은 한 때 이곳에서 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현대가는 아침마다 온가족이 정주영 회장의 청운동 자택에 모여 아침을 먹는 가풍이 있었습니다. 어린 시절 정몽규 회장 역시 아버지 정세영 회장과 함께 청운동에서 아침 식사를 한 것으로 보입니다.

 

이런 정몽규 회장이 현재 경기 한적한 곳에서 살고 있습니다. ‘부촌의 아이콘’과 ‘재벌 동네 성북동’이 아닌 경기도 양평에 사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정 회장의 양평 단독주택은 대지면적 2551㎡, 연면적 535.41㎡ 규모 단독주택인데요. 대지면적만 약 770평에 달합니다. 이는 서울시청 앞 광장 잔디밭의 3분의 1 수준입니다. 개별주택공시가격은 17억3000만원으로 서울 강남아파트 가격과 비슷합니다.

 

정 회장은 이 집에 지난 2005년 이사 한 것으로 확인되는데요. 당시 개별주택공시가격(5억 7800만원)보다 3배가량 뛴 셈입니다.

 

인근에 연면적 114㎡의 2층짜리 표준단독주택 공시가격이 1억6100만원인 점을 감안하면 정 회장의 집은 매우 고급 주택이라는 사실을 엿볼수 있습니다.

 

정 회장이 이곳에서 주거하는 배경은 아버지인 고(故) 정세영 회장과 무관치 않은 것으로 보입니다. 정 회장의 집과 그리 멀지 않은 곳에 고(故) 정세영 회장의 묘지가 있습니다. 아버지의 묘 바로 옆에 집을 짓고 사는 셈인데요.

 

과거 부모님이 돌아가시면 묘지 옆에 움막을 짓고 살았다는 어떤 효자의 이야기가 떠오르시지 않나요?

 

정몽규 회장은 아버지인 고(故) 정세영 회장을 매우 존경하고 따랐다고 합니다.




thumbnails
자동차

한국타이어, '연 50만개' 푸조·시트로엥 공인 대체타이어 공급(?)

[더구루=김도담 기자] 한국타이어가 중국 공장 생산 타이어를 프랑스 PSA그룹(푸조·시트로엥)이 고객에게 제공하는 공인 대체타이어로 공급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사실이라면 한국타이어의 물량 확대에 긍정적이나 브랜드 이미지 측면에선 부정적 영향이 불가피하다. 21일(현지시간) 유럽 타이어 전문매체 타이어프레스를 비롯한 현지 언론보도에 따르면 PSA그룹의 유로레파(Eurorepar) 타이어를 한국타이어가 중국 공장에서 제조해 공급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유로레파는 PSA그룹의 인증 대체부품 브랜드다. 순정 부품보다 20~30% 낮은 가격 신뢰할 만한 대체 부품을 제공한다는 취지에서 유럽을 중심으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최근 관심을 끄는 건 유로레파 타이어의 출처다. PSA그룹은 공식적으로 어디서 이를 공급하고 있는지 함구하고 있다. 그러나 최근 유럽 타이어업계에선 이들 타이어 제품이 한국타이어 중국 공장 생산 모델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주된 근거는 유로레파가 제공하는 '릴라이언스(Reliance)' 타이어와 한국타이어의 트레드(홈) 패턴 유사성이다. 유로레파 릴라이언스 윈터는 한국타이어의 아이셉트 에보(I*Cept Evo)와, 릴라이언스 썸머는 한국타이어 옵티모와 유사하다. 더욱이 이들 타이어엔 메이드 인 차이나(Made in China) 표기와 함께 한국타이어 생산공장이 있는 중국 자싱(嘉興)에서 온 것임을 시사하는 시리얼 번호를 확인할 수 있다는 것이다. 유럽 부품 업계 추측이 사실이라면 한국타이어로선 당분간 생산·판매 물량의 지속적인 확대를 기대할 수 있다. PSA그룹이 유로레파 서비스를 확대하면서 최근 2년 새 타이어만 100만개가 판매됐기 때문이다. 연 50만개꼴로 판매되고 있다는 것이다. 다만, 한국타이어가 유럽에 저가의 대체타이어를 공급한다는 게 널리 알려질 경우 지금껏 추진해 온 브랜드 고급화 정책에 상당한 차질을 빚을 가능성도 있다. 한국타이어는 최근 영국 타이어 전문지 타이어리뷰에서 진행한 2020년 사계절용 타이어 테스트에서 '키너지 4S2'로 '매우 추천' 등급을 받는 등 성능·품질력 확대를 통한 브랜드 이미지 향상을 꾀하고 있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