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argetPushAD_매일뉴스(En) -->

모헤닉 게라지스, 앙스모멍 M&A로 크라우드 펀딩 생태계에 새로운 방향 제시

모헤닉스테이

새로운 패러다임의 자동차 기업인 모헤닉 게라지스는 레스토랑 F&B 프랜차이즈 앙스모멍에프앤비와 M&A를 체결하기로 결정했다고 13일 밝혔다.

앙스모멍은 신사동에 본점을 두고 종로타워점과 홍대점을 운영하고 있는 프렌치 퓨전 와인&다이닝 레스토랑이다. 2016년 3월 설립한 이래 크라우드 펀딩으로 총 4억7000만원의 투자금을 성공적으로 유치하며 2년 만에 3호점을 오픈하고 성업 중이다. 매년 꾸준한 매출 성장을 기록하며 올해 손익분기점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모헤닉은 자동차를 넘어 문화를 만드는 브랜드 기업을 지향하며 자체적인 F&B 프랜차이즈 브랜드인 모헤닉스테이를 운영하고 있다. 1년여 만에 14개의 점포를 오픈하며 무서운 확장세를 보이고 있는 모헤닉스테이는 인더스트리얼 컨셉 카페&펍 형태의 복합문화공간이다.

크라우드 펀딩 성공 사례의 대표적 기업인 모헤닉이 앙스모멍과 M&A를 체결한 것은 단순한 기업 인수 그 이상의 의미를 지닌다고 모헤닉은 설명했다. 3년 차에 접어든 크라우드 펀딩 제도는 기존의 자본시장과 제도적인 차이가 있어 참여기업과 소액 투자자들이 후속투자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모헤닉은 이번 M&A로 모헤닉 및 앙스모멍의 크라우드 펀딩에 참여한 소액주주들에게도 긍정적인 반응이 나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모헤닉의 김태성 대표는 이번 M&A에 대해 “크라우드 펀딩 생태계에 새로운 반향을 불러일으킬 것”이라고 말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