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신한카드 베트남법인, '550억' 유동성 확보…적자 탈출 안간힘

미쓰이스미토모은행·우리은행 등과 신디케이트론 약정

 

[더구루=홍성환 기자] 신한카드 베트남법인이 약 550억원의 유동성을 확보했다. 베트남 시장 공략에 속도를 높일 전망이다.

 

22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신한카드 베트남법인 신한파이낸스는 미쓰이스미토모은행·우리은행 등과 4000만 달러(약 550억원) 규모 신디케이트론 약정을 맺었다. 신한파이낸스는 베트남 소매금융 사업을 확대할 방침이다.

 

천영일 신한파이낸스 법인장은 "이번 신디케이트론은 신한파이낸스가 베트남 사업을 확장하는 기반이 될 것"이라며 "베트남 경제가 점차 회복세에 접어든 가운데 현지 금융 시장에서 입지를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전했다.

 

신한파이낸스는 2019년 7월 공식 출범했다. 출범 첫 해 183억원의 순이익을 거뒀고 이듬해 24% 늘어난 227억원의 순익을 기록했다. 이어 코로나19 대유행 중이던 2021년과 2022년에도 각각 65억원·173억원의 순익을 거뒀다.

 

하지만 지난해 출범 이후 처음으로 41억억원의 순손실을 냈다. 자산 규모도 6473억원에서 6315억원으로 2.4% 감소했다. 올해 1분기에도 53억원의 적자를 기록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더구루인사이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