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센타이어 내구성 입증…모터스포츠팀, VLN 내구 레이스 VT3 준우승

-5바퀴 중 4바퀴 1위, 1바퀴 2위 차지

[더구루=백승재 기자] 넥센타이어가 독일 뉘르부르크링에서 열린 '2019 VLN 내구도 레이스'에서 타이어의 내구성을 입증했다.

 

28일 업계에 따르면 넥센타이어 모터스포츠팀은 독일 뉘르부르크링 노르트슐라이페 서킷에서 열린 '2019 VLN 내구도 레이스'의 VT3 부문에서 총 5바퀴의 레이스 중 4번의 레이스는 1위를, 마지막 바퀴에서 2위를 차지해 부문 2위에 올랐다.

 

VLN 내구도 레이스는 40년 전통을 자랑하는 내구도 레이스로 총 20.8km에 달하는 서킷을 정해진 시간 동안 무한 질주하는 레이싱 경기다. VT3 부문은 3000cc 이상 터보엔진을 장착한 고성능 차량들이 참가한다.

 

넥센타이어 모터스포츠팀 공식 차량인 포르쉐 718 카이맨S를 타고 레이스에 출전했다. 이 차량에는 넥센타이어의 모터스포츠용 타이어가 장착됐다.

 

VLN 내구도 레이스는 세계 3대 내구도 레이스로 불린다. 이 대회는 자동차, 타이어 등 각종 자동차 관련 업체들이 자사의 기술력을 뽐내는 자리기도 하다. 포르쉐와 아우디, BMW 등 주요 자동차 업체는 물론 미쉐린과 던롭 등 글로벌 타이어 브랜드들이 해마다 참가한다.

 

우승한 차량과 차량에 들어가는 타이어 부품은 그 기술력을 인정받는다. 특히 타이어의 경우 소모성 부품인 만큼 내구성 면에서 높은 평가를 받을 수 있다.

 

넥센타이어 모터스포츠팀 파비안 피츠메이어 선수는 시상식에서 "넥센과 같은 좋은 파트너와 동료들 덕분에 훌륭히 경기를 치를 수 있었다"며 "올해 잊지 못할 순간을 선사해 준 이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한다"고 말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