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5G로 만리장성 넘는다" 삼성 中서 '미래기술포럼' 개최

-중국 바이두, 비보 등 현지 업체 대거 참가

 

[더구루=오소영 기자] 삼성전자가 중국에서 '삼성 미래 기술' 포럼을 열고 인공지능(AI)과 5세대 이동통신(5G) 관련 혁신 기술을 선보였다.

 

6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지난 5일(현지시간) 중국 베이징에서 '제2회 삼성 미래 기술 포럼'을 열었다. 이 행사는 삼성전자 부품부문 중국 총괄이 진행하는 포럼으로 중국 바이두와 비보, 레노버 등 현지 업체들을 비롯해 약 400 여명이 참가했다.

 

올해 행사는 'DNA(데이터센터, 네트워크, AI와 사물인터넷(IoT)을 합친 AIoT)'에 초점이 맞춰졌다.

 

삼성리서치 차이나 소속 다이준 장 박사와 샤오준웨이 칭화대 교수 등이 AI와 IoT의 최신 기술 개발 현황과 업계 동향을 발표했다. 차이나모바일과 비보, 하만 등의 경영진이 패널 토론에 참가해 5G 기술이 다른 애플리케이션에 미치는 영향을 논의했다.

 

삼성전자는 이날 메모리, 시스템 LSI, 파운드리 각 사업부와 삼성디스플레이의 최첨단 솔루션을 공개했다.

 

삼성전자 메모리 사업부는 초고속·저전력 스토리지 기술을 개발하기 위해 업계 간 긴밀한 협력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S.LSI 사업부는 5G 통신 모뎀과 모바일 AP를 하나로 통합한 엑시노스 9820을 비롯해 AI·IoT에 특화된 다양한 AP 제품을 선보였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화질과 응답속도, 소비전력 면에서 5G 흐름에 걸맞는 최적의 솔루션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삼성SDI 또한 로봇과 웨어러블 기기 등에 탑재될 차세대 배터리 제품과 기술을 소개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