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옥타 ‘한인사회 활성화’ 위한 움직임 본격화

[더구루=최영희 기자] 포스트 코로나 시대 맞아 침체 됐던 전 세계 지역 한인사회 활성화를 위한 움직임이 시작됐다.

 

세계한인무역협회(이하 월드옥타) 각 지회가 코로나 시국으로 인해 제약을 받았던 대면 행사를 진행하며 한인사회 경제 활성화에 활기를 불어넣고 있다.

 

먼저 월드옥타 퍼스지회(지회장 김원호)는 ‘2022년 소규모 지역활성화 회의’를 지난 6월 17일부터 19일까지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퍼스지회를 주축으로 월드옥타 대양주 지역 지회가 함께 참여했다.

 

이번 행사는 대륙별 회원간 단합과 비즈니스 네트워크 및 지역사회의 경제 활성화를 꾀하고 한인경제인으로서 위상 강화를 위해 마련됐다.

 

 

지난 17일 열린 개회식에서 월드옥타 장영식 회장은 영상축사를 통해 “코로나 이후 대양주 지역 교민사회가 많이 침체되고, 회원들의 사업에도 직간접적인 영향이 미쳤다고 들었다”며 “이럴 때 일수록 힘듦을 겪고 있는 우리 월드옥타 선배, 후배, 동료들이 힘을 모아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이어 “대양주 지역의 혁신과 성장의 신호탄을 마련하는 데 21대 집행부가 함께하면서 힘을 보탤 것”이라며 “월드옥타는 대양주 지역의 지회 활성화와 지역경제 발전을 위해 끊임없이 소통하며 정보 공유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다음날 이어진 워크숍에서는 월드옥타 정광수 본부 대양주지역 담당부회장, 은상태 시드니지회 사업분과위원회 담당부회장, 신용하 본부 디지털옥타추진위원회 부위원장이 주제강의를 펼쳤다.

 

이 자리에서 정광수 부회장은 ‘대양주 활성화 방향’, 은상태 부회장은 ‘성공적인 글로벌마케터 사업을 통한 소규모 지회활성화 방안’, 신용하 부위원장은 ‘호주 시장의 미래’ 주제로 대양주 지역 발전을 위한 강연에 나섰다.

 

또한 월드옥타 대련지회(지회장 전 일)는 ‘전국 차세대 온‧오프라인 세미나’를 지난 6월 17일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소규모 오프라인 기업방문과 온‧오프라인 세미나 등으로 진행됐다.

 

이날 참석한 회원 및 차세대는 대련지회 권영연 부이사장이 운영 중인 ‘대련지혜수산그룹(大连智慧渔业集团)’을 비롯한 총 2개의 기업을 방문했다. 권영연 부이사장은 회사 창립 과정, 현 상황에서의 경쟁력, 미래를 준비하기 위해 개선할 점 등을 설명하며 참석자들과 소통했다.

 

참석자들은 기업방문 당시 진행된 질의응답을 통해 회원 간의 비즈니스 강화를 위한 정보를 교류했으며, 창업에 대한 노하우를 차세대에게 아낌없이 알려주는 등 열띤 호응을 보였다.

 

이후 열린 온‧오프라인 세미나에서는 개인 관리 지도교사인 김은희 강사가 ‘명백하게 살자-사람이 어떻게 하면 얽히지 않을 수 있을까’를  주제로 특강을 했다.

 

김은희 강사는 누구나 겪을 수 있는 부정적인 정서를 설명했으며, 인생 각 단계에 대한 목표와 지혜 및 인생 가치를 토론해보는 시간을 마련했다.

 

월드옥타는 “앞으로도 월드옥타 각 지회별로 한인사회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행사들이 펼쳐질 예정이며, 이에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