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옥] 카스·버드와이저 최대 10% 오르나…"AB인베브, 中 이어 韓 인상" 분석

AB인베브 아·태 홀딩스, 연말 中 본토 이어 국내서도 가격 인상
아시아·태평양 작년 3분기까지 판매량 8.2%↑·매출 14.3%↑

 

[더구루=박상규 기자] 오비맥주 가격 인상폭이 3~10%에 달할 것으로 분석됩니다. 인상폭이 알려진 것은 이번이 처음인데요. 오는 4월 주세 인상이 예정된 가운데 오비맥주 모회사인 AB인베브가 중국 본토에 이어 한국에서도 비슷한 수준의 가격을 인상한다는 방침입니다.

 

AB인베브의 아시아·태평양 지역 사업을 담당하는 버드와이저 브루잉 컴퍼니 APAC는 지난해 말 중국 본토 지역을 시작으로 한국과 일본, 호주에 대한 가격 인상에 들어갔는데요. 지역과 제품에 따라 최고 10% 수준에서 가격을 올리기로 결정했습니다.

 

지난해 실적이 회복세를 나타낸 가운데 이뤄지는 가격 인상인데요. 버드와이저 브루잉 컴퍼니 APAC의 재무보고서를 보면 지난해 1월부터 9월까지의 판매량은 71억 7400만 리터로 전년 동기 대비 8.2% 늘어났는데요. 기저효과로 상반기 상승폭이 컸다는 분석입니다.

 

3분기 누적 매출도 전년 동기 대비 14.3% 늘어났는데요. 다만 3분기 매출만 떼놓고 보면 3.7% 하락세를 나타냈습니다. 아울러 영업이익은 다소 주춤했는데요. 중국을 비롯해 아시아·태평양 지역 가격 인상을 엿볼 수 있는 대목입니다.

버드와이저 브루잉 컴퍼니 APAC는 50가지 이상의 맥주를 제조하고 판매하는 업체인데요.

 

오비맥주의 카스와 한맥을 비롯해 버드와이저, 코로나, 스텔라 아루투아, 호가든 등 유명 맥주를 국내에 판매하고 있습니다. 버드와이저 브루잉 컴퍼니 APAC의 주요 시장으로는 중국을 비롯해 한국, 인도, 호주, 베트남 등이 있습니다.

 

한편 오는 4월 맥주 주세 인상을 앞두고 맥주 업계들이 가격이 올릴 것이란 전망이 이어지고 있는데요. 기획재정부가 공개한 ‘2021년 개정 세법 후속 시행령 개정안’에 따르면 오는 4월 1일부터 내년 3월 31일까지 반출 또는 수입 신고되는 맥주의 주세는 작년보다 20.8원(2.49%) 오른 1ℓ당 855.2원입니다.

 

싱가포르의 DBS그룹 리서치는 한국에서 맥주 가격은 3년이나 4년에 한 번씩 오르는 양상을 보이고 있으며, 지난 2012년과 2016년에는 오비맥주가 스타트를 끊었다고 전했는데요.

 

하이트진로는 맥주와 소주 가격에 대한 논의를 이어가고 있는 중입니다. 아직 어느 시점에 어떤 주종의 가격을 얼마큼 인상할 것인지 정해지지 않았는데요. 롯데칠성음료 주류부문은 시장 상황을 지켜보면서 결정한다는 방침입니다.

 

오비맥주 관계자는 "맥주 주세 개편안에 따라 주세 인상이 시행되는 시점은 4월이니 가격 조정이 이뤄질 시점은 4월 이후라고 봐야 할 것”이라면서 “아직 구체적인 계획이 정해지지 않은 상황”이라고 말했습니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