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 공유 오피스 마인드스페이스, 7200만 달러 투자 유치

[더구루=최영희 기자] 이스라엘 공유 오피스 마인드스페이스(Mindspace)가 최근 7200만 달러 규모의 투자유치에 성공했다.

 

이번 투자엔 Harel Insurance Investments, Financial Services Ltd. 등이 참여했다.

 

마인드스페이스는 기업가부터 스타트업 및 소규모 비즈니스에 이르기까지 모든 규모의 팀을 위한 작업 영역을 제공하도록 설계된 공유 오피스다. 회의실, 공용 주방, 전용 서비스 및 선별 된 디자인을 제공하고 있으며 특히 협업에 중점을 둔 공간 디자인이 장점이다. 

 

28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마인드스페이스는 현재 7개국 17개 도시에서 32개 지점을 운영하고 있다. 총 면적은 10만 제곱미터를 넘는다. 지난해에만 런던, 텔아비브, 필라델피아에 지점을 열었다.

 

올해 마인드스페이스는 지난해 초 코로나19  이전 점유율을 회복했다. 특히 올 3월 마인드스페이스는 기업과 개인을 위한 새로운 주문형 사무실 솔루션인 '하이브리드'를 출시했다.

 

한편, 지난 10월 말 세계 최대 공유 오피스 위워크는 우여곡절 끝에 상장을 했다. 지난 2019년 전통적인 방식의 기업공개(IPO)를 추진하다가 무산된 지 2년 만에 위워크는 기업인수목적회사(SPAC·스팩)인 '바우X'와의 합병을 통해 상장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