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발라드파워·캐터필라, 수소연료전지 프로젝트 공동전선 구축

'캐터필라 수주' 美 에너지부 'H2@Scale' 국책 과제 일환
MS 데이터센터서 시연…발라드파워, 수소연료전지 모듈 공급

 

[더구루=정예린 기자] 캐나다 발라드파워시스템즈(Ballard Power Systems·이하 발라드파워)가 미국 캐터필라의 정부 지원 수소 프로젝트 지원 사격에 나선다. 마이크로소프트(MS)까지 힘을 합쳐 3사가 데이터센터 백업 전력용 수소연료전지 시스템을 시연한다. 

 

27일 업계에 따르면 캐터필라는 미국 에너지부의 수소경제 활성화 전략 'H2@Scale' 일환인 수소연료전지 기반 전력 시스템을 시연하기 위해 MS, 발라드파워와 3개년 프로젝트를 진행한다고 지난 22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워싱턴주 퀸시 소재 MS 데이터센터에서 실증 작업을 수행한다. 

 

캐터필라가 따낸 국책 과제는 미국 에너지부가 지난 2019년 발표, 추진하는 'H2@Scale' 이니셔티브의 18개 프로젝트 중 하나다. 에너지부와 재생에너지연구소(NREL)의 지원을 받는다. 

 

MS 데이터센터를 위한 안정적이고 지속 가능한 백업 전력을 생산하는 전력 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이 이번 프로젝트의 목표다. 현재 디젤 엔진의 기대치를 충족하거나 초과하는 1.5MW 규모 백업 전력 공급·제어 시스템을 시연한다. 

 

캐터필라는 첨단 전력 기술, 제어, 시스템 통합 기술을 제공한다. MS는 워싱턴주 퀸시 데이터센터에서 시연 프로젝트를 주최하고 발라드파워는 수소연료전지 모듈을 공급한다. NREL은 안전, 기술, 경제 및 온실가스(GHG) 영향에 대한 분석을 수행한다. 

 

3사는 이번 시연으로 무정전 전력을 제공해 멀티 메가와트 데이터센터에 서비스를 제공하는 수소연료전지 시스템 기능을 입증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비용과 성능 관점에서 저탄소 집약도 수소로 구동되는 연료전지 시스템의 확장성도 살핀다.

 

제이슨 카이저 캐터필라 전략 사업부 부사장은 "캐터필라는 고객의 기후 관련 목표를 달성을 돕기 위해 안정적이고 탄력적이며 경제적인 전력 솔루션을 지원하는 데 중점을 두고 있다"며 "이번 수소연료전지 시연 프로젝트를 통해 우리는 업계 리더들과 협력, 고객의 운영을 보다 지속 가능하게 만드는 데 도움이 되는 상업적으로 실행 가능한 전력 솔루션을 향한 큰 발걸음을 내딛었다"고 전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