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록, 현대차 이어 유럽 전기차 충전 '아이오니티' 가세…7억 유로 투자

2025까지 충전소 1000곳·충전기 7000기 이상 설치

 

[더구루=오소영 기자] 유럽 최대 전기차 급속 충전 인프라기업 '아이오니티'(Ionity)가 9000억원이 넘는 투자를 유치했다. 오는 2025년까지 충전소를 1000곳 이상 구축하고 충전 네트워크 확대에 가속페달을 밟는다.

 

27일 업계에 따르면 아이오니티는 세계 최대 자산운용사 블랙록을 비롯해 투자자들로부터 7억 유로(약 9340억원)를 받았다. 전기차 충전망 확대에 자금을 활용할 예정이다.

 

아이오니티는 현재 충전소 385곳에 1500기가 넘는 초고속 충전기를 깔았다. 당초 작년 말까지 충전소 400곳, 충전기 24000기를 설치한다는 목표였지만 지연되고 있다.

 

아이오니티는 확장에 속도를 내 2025까지 충전소 1000곳, 충전기를 7000기 이상 구축한다는 목표다. 각 충전소에 6~12개의 충전기가 설치된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아울러 교통량이 많고 충전 수요가 높은 지역에는 기존 충전소 부지에 충전기를 추가할 예정이다.

 

유럽 자동차 산업 분석기관 자토 다이내믹스(Jato Dynamics)에 따르면 유럽 순수전기차(EV)·플러그인 하이브리드 판매량은 올해 8월 15만1737대로 디젤(14만1635대)을 제쳤다. 시장조사기관 SNE리서치는 유럽 전기차 판매 비중이 지난해 8%대에서 올해 13% 이상으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했다.

 

아이오니티는 충전망을 확대해 전기차 시장의 성장세에 따라 급증하는 충전 수요를 잡는다.

 

아이오니티는 2017년 독일 뮌헨에 설립됐다. 초기 폭스바겐, BMW, 다임러, 포드 등 글로벌 완성차 회사 4곳의 합작사 형태로 출범했으며 이후 현대차도 지분 투자했다. 현대차는 추가 투자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본보 2021년 10월 22일 참고 [단독] 현대차, 유럽 전기차 충전 네트워크 '아이오니티' 추가 투자 협의>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