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R, 차세대 고속열차 EMU-320 도입 추진…현대로템 '4700억짜리' 일감확보

EMU-320 14편성 도입, 계약 후 48개월 간 제작
SR "대국민 수송수요 대응·미래 신성장 동력 확보"

 

[더구루=길소연 기자] 고속철도를 운영하는 에스알(㈜SR)이 차세대 고속철도차량을 도입하면서 현대로템에 호재로 작용할 전망이다. 

 

4일 업계에 따르면 SR은 최근 이사회를 열고 '신규 고속철도차량(EMU-320) 도입안'을 의결했다. 동력분산식 열차 EMU-320은 8량 1편성으로 구성된다. 최고속도 320km/h급으로, 499석을 갖췄다. 

 

SR은 신규 고속철도차량을 14편성 도입해 고속철도 대국민 수송수요를 대응하고 미래 신성장 동력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동력분산식 열차는 기존 KTX처럼 맨 앞의 동력차가 끌고 가는 방식(동력집중식)이 아니라 객차들 밑에 분산 설치한 동력을 이용해 달리기 때문에(동력분산식) 가·감속 능력이 뛰어나다. 열차를 끄는 힘을 발휘하는 견인동력이 여러 차량에 분산됐다. EMU 방식은 세계 고속열차 75%를 차지한다. 

 

SR이 14편성을 도입하는 데 투입되는 필요한 예산은 4697억원으로, 제작 기간은 계약일로부터 48개월이다. 이번 신규 고속열차 도입을 위해 지난해 11월 공공기관 사업(고속철도차량 구입) 예비타당성 조사를 마쳤다. 

 

SR은 신규 차량 도입으로 미래 신성장 동력을 확보, 지속가능한 경영을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다만 차량기지 확보가 선행돼야 차량 도입이 가능해 정부와 충분한 협의를 통해여 정부정책 확정 이후 발주할 계획이다. 

 

SR 관계자는 "차량 도입과 관련해 자금조달 방식 중 뉴딜 인프라 펀드와 회사채 발행 중 선택할 것"이라며 "결정 시에는 추가 이사회를 거쳐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SR이 EMU-320 도입을 추진하면서 이를 제작한 현대로템의 수주가 점쳐진다.  

 

현대로템은 지난 2012년 국책개발과제로 최고 시속 430㎞급 동력분산식 고속열차 'HEMU-430X'를 개발하는 등 동력분산식 고속열차 제작을 위한 기술력을 확보해 왔다.










테크열전

더보기




런치박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