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옥] "휴대폰으로 문 열고"…미리 살펴본 현대차 아이오닉5 '로보택시'

승객 편의 기능·서비스 개발 결과물 선봬
오는 2023년 상용화 가능성·만족도 기대감↑

 

[더구루=박상규 기자] 현대자동차 미국 자율주행 합작법인 모셔널이 개발하고 있는 아이오닉5 로보택시의 일부 기능과 디자인을 공개했습니다.

 

오는 2023년 상용화를 목표로 실현 가능성을 알리는 데 목적을 둔 만큼 디테일한 부분까지 신경 쓴 모습인데요. 자율주행 택시인 만큼 승객들이 직접 사용하는 편의 기능을 소개하는 데 초점을 맞췄습니다.

 

공개된 기능을 보면 아이오닉5 로보택시 이용 승객들은 앞 좌석 헤드레스트에 달린 모니터를 통해 뒷좌석에 앉아 실시간 모니터링이 가능합니다. 이를 통해 차량의 상태나 목적지 등 운행 정보를 확인하거나 소통할 수 있습니다.

 

차량 문에 달린 LED 스트립 조명은 현재 차량의 상태를 직관적으로 알립니다. 잠금 상태일 땐 빨간불이, 개방 상태일 때는 파란불이 나오는 방식으로 필요에 따라 조명이 깜빡이거나 경적이 함께 울리는 경우도 있습니다. 이는 로보택시가 여러 대 서있거나 차량 문을 여닫은 뒤 확인이 필요할 때 유용하게 쓰일 것으로 예상됩니다.

 

탑승을 완료한 뒤에는 모니터에 표시된 시작 버튼을 눌러야 합니다. 시작 버튼이 눌림과 동시에 차량은 자체 안전 점검을 진행하고 이때 모든 승객이 안전벨트를 착용했는지 여부 등을 확인합니다.

 

아이오닉5 로보택시는 자율주행 관련 기술 개발뿐만 아니라 승객 편의를 위한 서비스 개발을 동시에 이뤄내고 있어 만족도가 높을 것으로 업계는 기대하고 있습니다.

 

개발사인 모셔널은 로보택시 상용화 프로젝트를 추진하는 현대차와 미국 자율주행 기술기업 앱티브(Aptiv)간 합작사입니다. 지난해 3월 현대차와 앱티브는 각각 20억 달러(약 2조 2,000억 원)를 투입하며 현 체제를 갖췄는데요.

 

같은 해 11월 미국 네바다주(州)에서 무인차 시험주행 승인을 받았으며 올해 2월 라스베가스 일반도로에서 운전자 없는 다수의 로보택시 시험 주행을 성공리에 마쳤습니다.

 

지난달엔 LA에 공공도로 매핑을 위한 자율주행 운영 허브를 오픈했으며 라스베가스 테스트·운영 센터를 확장하며 R&D 강화에도 나섰습니다. 자율주행 테스트 시설과 운영 센터를 각각 3배와 2배로 확장하고 신규 연구인력 100명도 추가 채용하기로 하며 기존보다 4배 이상 테스트를 진행할 수 있을 전망인데요.

 

지난 4월에는 인공지능(AI)을 기반으로 한 V2V(Vehicle-to-Vehicle) 스타트업 '더크'(Derq)의 교차로 솔루션 기술'을 도입해 완전자율주행 단계인 '레벨5'에 성큼 다가섰다는 평가를 받기도 했습니다. 더크는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를 기반으로 한 스타트업으로 미국 매사추세츠공대(MIT)에서 스핀오프(spin-off)해 설립된 회사입니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