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우디, 전기차 'e-트론 50 콰트로·스포트백 50 콰트로' 2종 출시

최고 출력 313마력, 최대 토크 55.1kg.m 성능
71kWh 배터리 탑재, 완충 시 최대 220km 주행

 

[더구루=윤진웅 기자] 아우디가 순수 전기자동차 모델 2종을 출시한다. 전기차 라인업 확장을 통해 국내 소비자 선택 폭을 넓히며 전기차 시장에서 입지를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아우디는 오는 21일 '아우디 e-트론 50 콰트로'와 쿠페형 SUV 'e-트론 스포트백 50 콰트로'를 국내 시장에 선보인다고 17일 밝혔다.

 

이들 모델은 두 개의 강력한 전기 모터를 토대로 최고 출력 313마력과 최대 토크 55.1kg.m, 최고 속도 190km/h (안전 제한 속도)의 성능을 낸다. 모두 71kWh 용량의 리튬이온 배터리가 탑재돼 1회 충전 시 210~220km 주행 가능하다. 정지상태에서 100km/h까지 가속하는데 소요되는 시간은 6.8초다.

 

전기 사륜구동 시스템 '전자식 콰트로'도 탑재됐다. 네 바퀴로부터 에너지가 회수됨에 따라 높은 에너지 효율성을 자랑한다. 정차 시 출발과 동시에 최대 토크를 전달하는 데 있어 동력 손실을 최소화하며 효율을 극대화한 것이 특징이다. 여기에 기본으로 장착된 어댑티브 에어 서스펜션은 속도 및 주행 스타일에 따라 자동으로 차체 높이가 최대 76mm까지 조절해 안정감 있는 드라이빙 퍼포먼스를 선사한다.


다양한 안전·편의사양도 눈길을 끈다. △어댑티브 크루즈 어시스트 △사이드 어시스트 △교차로 보조 시스템 △전·후방 주차 보조시스템 △서라운드 뷰 디스플레이 △360° 카메라 △프리센스 360 등이 기본 탑재됐다. 특히 버츄얼 사이드 미러는 운전석과 조수석 문에 탑재된 OLED 디스플레이 버츄얼 미러 디스플레이를 통해 시인성을 강화했다.

 

아우디 e-트론 50 콰트로와 아우디 e-트론 스포트백 50 콰트로의 판매 가격은 각각 9805만9000원과 1억198만6000원이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