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제때마다 변경되는 카드번호"‥ 애플카드에 담긴 5가지

애플, 신용카드 출시‥금융서비스 확대

 

[더구루=길소연 기자] 애플이 모바일 결제 서비스인 애플페이에 이어 신용카드 '애플카드'를 출시, 금융 서비스를 확대한다. 기존 신용카드와 다른 차별성을 내세워 신용카드 이용 고객을 선점하겠다는 전략이다.

26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애플은 골드만삭스, 마스터카드와 제휴해 올 여름 북미시장을 겨냥해 애플카드를 선보인다. 디지털 결제에 익숙하지 않은 신용카드사용자를 겨냥해 애플카드를 출시한 것이다.

기존 카드와 달리 신청 및 발급이 단순한 애플카드는 특히 사생활보호와 보안에 초점을 맞춰 출시된다. 또한 디지털 무선 결제 시스템인 애플페이와 밀접하게 연결돼, 모든 애플 기기로 결제하거나 온라인 결제 등 결제가 간편하다.

아직 미국 외 다른 국가에서의 상용화는 구체화되지 않았지만, 알면 쓰고 싶은 애플카드의 숨은 장점을 소개한다.

◇애플카드 발급 및 보안

애플카드는 결제될 때마다 1회성 카드를 생성해서 인증하게 된다. 카드 번호가 유출되더라도 해당 결제 이후에는 세상에 없는 신용카드가 되는 셈이다. 또한 애플카드는 아이폰을 통해 간편하게 발급할 수 있다.

특히 티타늄 소재에 정교한 레이저 성형으로 디자인된 애플카드는 카드번호와 검증번호(CVV), 유효기간, 서명 등이 없어 완벽한 보안을 보장한다.

◇쉬운 결제 시스템

애플카드는 애플앱과 연동해 사용처를 추적할 수 있으며, 또한 애플페이와도 연결돼 모든 애플 기기로 결제가 가능하다.

◇'데일리 캐시'로 보상

애플카드의 가장 큰 장점으로 꼽히는 건 보상 프로그램인 '데일리 캐시(Daily Cash)'기능이다. 다른 캐시백 보너스와 달리 애플 캐시 카드에 매일 추가되며 애플 페이를 사용할 때마다 바로 사용할 수 있다.

애플 페이로 애플 카드를 사용할 때마다 2% 캐시백이 적용되며, 애플 스토어, 앱 스토어 등 애플 직영 매장에서 구매할 경우 3%를 돌려받을 수 있다.

◇낮은 수수료 

애플카드는 기존 신용카드와 달리 수수료가 없다. 연회비 및 연체료, 초과 사용료가 없어 카드 사용에 부담을 줄여준다. 또한 이자율은 신용도에 따라 13.24%에서 24.24%로 다양하며, 사용자는 애플 선물 카드로 사용할 수 있는 보너스 포인트도 모을 수 있다.

◇지출 내역 관리

지출 데이터도 보다 쉽고 상세하게 관리할 수 있다. 애플카드 사용시 기존 카드 사용 명세서와 달리 거래가 발생한 장소와 시간 등이 명확하게 표시된다.

제니퍼 베일리 애플 부사장은 "앱은 각 사용자 기기의 모든 재무 데이터를 처리하면서 정보를 수집한다"면서 "이를 사용자가 인식하기 쉽게 이름과 장소 등을 변환해 표기한다"라고 밝혔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