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40' 사로잡은 LCK, 팬 데모그래픽 공개

시청자 절반 이상 '직장인'

[더구루=홍성일 기자] '리그 오브 레전드(LoL)' e스포츠의 한국 프로 리그를 주최하는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가 25일 '2020 LCK' 시청자 10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해 10월 23일부터 11월 3일까지 LCK를 한번이라도 본 적이 있는 14세에서 49세 사이의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이메일 조사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마크로밀 엠브레인이 조사를 수행했다. 본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 포인트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LCK 시청자 중 절반이 넘는 56.7%가 직장인이며, 35.9%가 중학생부터 대학원생으로 확인됐다. 취업준비생도 5.7%에 달했다. LoL을 직접 플레이하는 유저들의 평균 연령이 23세인 점을 감안했을 때, LCK를 지켜보는 시청자들 역시 대부분 젊은 연령층일 것이라는 예측을 벗어난 것이다. 

 

실제로 LoL을 플레이하는 유저들 중 29세까지의 비중이 약 80%에 달하는데 반해 LCK 시청자 중 절반 이상이 어느 정도 구매력을 가진 직장인이라는 사실은 LoL e스포츠 가진 콘텐츠로서의 재미와 생명력, 확장성을 엿볼 수 있는 사례라는 설명이다.

 

뿐만 아니라 이번 표본 조사를 통해 LoL e스포츠에 지속적으로 신규 시청자들이 유입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LoL e스포츠에 처음으로 관심을 가지게 된 시점이 최근 3년 이내라고 응답한 비율이 32.7%이었으며, 그 중에서도 상대적으로 여자(46.0%)와 10대(53.5%), 40대(44.0%)의 유입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LoL e스포츠에 관심을 가지게 된 계기를 모두 선택하는 항목에는 '친구 또는 지인의 추천(74.7%)'이 가장 많은 응답을 받았다. 그 뒤로는 '유튜브에서 추천한 관련 영상(36.3%)', '리그 오브 레전드 실력 향상(28.3%)'이 높은 순으로 집계됐다. 

 

또한 2020 LCK 시청 경험자 중 92.8%가 응원하는 팀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LCK는 이번 시즌부터 프랜차이즈를 도입하며 승강제를 폐지했다. 보다 안정적이고 장기적인 팀 운영이 가능해진 만큼, 현재 팬덤을 기반으로 그 깊이와 규모를 확장시켜 나갈 경우 정통 프로스포츠와 같이 세대를 아우르는 스포츠로 등극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전체 응답자 대상 2020 LCK 시청 방식을 묻는 항목에 88.9%가 라이브 경기를 본 것으로 나타났으며 응답자의 73.7%가 LCK 방송에 대해서 만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5점 평균 기준 3.86점의 만족도를 기록했으며, 상대적으로 남자의 만족도가 3.91점으로 높았다. 연령대별로는 10대가 4.01점으로 높은 만족도를 기록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