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라정보통, 신축빌라 분양 시 '평형'보다는 '실평수' 봐야하는 이유는

 

[더구루=오승연 기자] 신축빌라 분양 현장을 둘러보면 부풀린 평수로 매수자들을 현혹해 계약을 이끌어내려 하는 건축주와 분양팀이 다수 존재한다. 평형은 객관적으로 해석하기에는 오해의 소지가 많은 용어로, 신축빌라의 크기에 대한 이해가 부족한 매수자는 주의해야 한다.

 

전세 만기가 다가온 이 씨는 좀 더 넓은 집으로 이사할 생각에 신축빌라 분양을 알아보고 있었다. 길을 가다 우연히 ‘32평형 신축빌라 잔여세대’라는 현수막을 보게 되어 바로 전화를 걸었다. 이 씨는 현장 분양담당자의 일단 현장으로 나오라는 말에 신축빌라 분양 현장으로 나갔다.

 

분양담당자는 이 집이 32평형으로 나왔다며 이 씨에게 계약할 것을 권유했고 이 씨는 넓은 집을 가지고 싶은 마음에 등기부등본과 추가 서류들을 확인하지 않고 계약을 진행했다. 이후 이 씨는 뒤늦게 자신이 계약한 집이 실제로는 작은 평수였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

 

신축빌라전문 중개업체 빌라정보통 이정현 대표는 "주택의 경우 이전에는 계단과 복도, 주차장 등 공유지분을 혼합해 평형을 설명했지만 오해의 소지가 많으므로 평형보다는 실평수가 정확한 크기를 가늠하는 기준"이라며 "신축빌라의 크기에 대한 이해가 부족한 매수자라면 믿을 수 있는 빌라전문가와 동행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어 "신축빌라에 대해 잘 모르는 개인이 신축빌라 분양 현장에 혼자 방문해 계약을 진행하는 경우 분양팀은 집 판매에 급급해 집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매수자에게 알리지 않고 두루뭉술하게 넘어가는 경우가 많으므로 주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정식 개업공인중개사부동산 업체인 빌라정보통은 4만여 명이 넘는 회원들의 소통과 참여로 운영되는 온라인카페를 통해 서울, 경기, 부천, 인천 신축빌라 매매의 시세 통계를 제공한다. 또한 빌라전문가의 현장 검증을 거친 신축빌라 추천 매물 정보를 공개해 '내 집 마련'을 꿈꾸는 사람들에게 안전하고 올바른 빌라를 중개하고 있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