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약 임박한 청량리 롯데캐슬 SKY-L65, 수익형 부동산 낙점

 

[더구루=오승연 기자] 강북 최대 교통 요지 청량리를 향한 투자자의 관심이 느는 가운데 청량리 롯데캐슬 SKY-L65 청약 일정이 임박했다. 수익형 부동산 형태가 아파트에서 다른 분야로 변동되는 가운데 청량리 롯데캐슬 SKY-L65 섹션 오피스에 투자자들이 몰리고 있다.

 

청량리역 롯데캐슬 SKY-L65 섹션 오피스는 서울 동대문구 전농동에 있으며, 분양 면적은 2만65㎡다. 이 단지는 청량리역 민자역사와 직접 연결돼 높은 접근성을 가졌다. 단지 내 오피스의 경우 근로자들의 접근성이 높을수록 높은 선호도를 지니는데, 다양한 교통수단을 지닌 청량리역의 높은 접근성이 이 단지의 높은 선호도로 연결될 것으로 보인다.

 

섹션 오피스로 설계된 이 단지는 소규모 기업들의 선호도가 높다. 섹션 오피스는 기성 오피스와 비교해 호실 단위가 작고 원하는 면적만큼 임대가 가능해 유동적으로 공간을 활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차후 성장 기대치가 높은 소규모 기업들이 공간을 효율적으로 활용하기 위해 섹션 오피스를 주로 선택하고 있다.

 

섹션 오피스의 경우 호실 단위가 작기 때문에 투자자 입장에서도 투자 진입이 쉽다는 장점이 있다. 초기 투자자금이 낮아도 투자가 가능하고 아파트에 주로 적용되는 LTV 등 대출 규제 또한 오피스에는 적용되지 않아 진입장벽이 낮다. 또한 청량리역 롯데캐슬 SKY-L65 섹션 오피스 측이 중도금 무이자 혜택 또한 제공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도시환경정비사업과 함께 환승 센터 건립이 준비되고 있는 만큼 미래가치가 기대되고 있다. 서울시는 청량리역 공간구조 개선 및 환승센터 기본구상 연구용역을 지난 4월에 착수한 바 있다. 청량리역에 추가 예정인 GTX-B, C노선을 비롯해 약 10개 노선이 청량리역을 거칠 것으로 예정되면서 교통 허브로서의 미래가치 또한 기대되고 있다.

 

배후수요가 추가로 들어서는 호재도 있다. 청량리역 인근에 고용 유발 효과가 약 6000명에 달하는 홍릉 바이오 클러스터가 조성될 예정이다. 지난 7월 서울시가 보도자료를 통해 발표했으며, 완공 후 260개 기업이 이곳에 들어서게 된다.

 

스카이 공인중개사 송지영 대표는 "청약일정이 나온 후 문의가 몰리고 있다"며 "강북 최대 교통 요지와 섹션오피스의 강점에 롯데캐슬 브랜드 특성이 투자자가 찾는 이유로 보인다"고 말했다.

 

청량리역 롯데캐슬 SKY-L65 섹션오피스 홍보관은 서울 성동구 마장로에서 운영 중이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