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글라데시, '中 눈독' 소나디아항 계획 철회…대신 日과 항구 개발

'中과 국경갈등' 인도 정부 압박에 포기
중-인도 갈등에 일본 반사이익

 

[더구루=홍성환 기자] 방글라데시가 중국이 노리던 벵골만 소나디아섬 항구 개발 계획을 접었다. 중국과 국경을 놓고 갈등을 빚는 인도의 압박 때문으로 풀이된다. 방글라데시 정부는 대신 소나디아섬 인근 마타르바리에서 일본과 손잡고 항구 개발을 추진한다. 중국과 인도의 갈등을 일본이 어부지리를 얻게 됐다. 

 

17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방글라데시 정부는 환경 문제를 이유로 소나디아섬 항구 개발 사업을 공식적으로 폐기했다. 칸드케르 안와룰 이슬람 장관은 "소나디아섬 항구 개발로 생물 다양성을 해칠 것이란 우려가 컸다"며 "대신 마타르바리에 새로 항구를 개발할 것이다"고 전했다.

 

방글라데시 정부는 공식적으로 환경 문제를 철회 이유로 들었지만, 실제로 지정학적 요소가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인도 정부는 벵골만과 근접해 있다는 지리적 요인으로 중국의 개입을 반대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정부가 지원한 자금을 방글라데시가 상환하지 못하면 전략적 인프라를 넘기라고 압력을 가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중국은 지난 몇 년간 인도 주변 남아시아 항구 등을 잇따라 개발하는 이른바 '진주 목걸이' 전략으로 인도를 자극했다. 중국은 2013년 인도양에 핵 추진 잠수함을 파견했고, 함반토타항을 비롯해 방글라데시, 몰디브 등 인도양 곳곳에 거점을 마련했다. 특히 최근 국경 충돌로 양국간 강등이 극에 달한 상황이다.

 

말레이시아 정부는 일본과 협력해 마타르바리에서 심수항 건설을 추진할 예정이다. 마타르바리도 소나디아와 마찬가지로 벵골만에 있지만 인도와 일본의 관계를 고려할 때 인도 정부가 반대할 가능성이 낮다는 판단에서다.




thumbnails
증권

신한금투, 셀트리온 경쟁사 베팅…아이슬란드 알보텍 투자

[더구루=홍성환 기자] 신한금융투자가 아이슬란드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 전문회사의 주요 주주로 참여한다. 연평균 30% 이상의 고성장이 예상되는 바이오시밀러 시장에 베팅한 것이다. 바이오시밀러 전문회사 알보텍은 27일(현지시간) 모회사인 알보텍홀딩스가 6500만 달러(약 730억원) 규모 사모투자 라운드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투자자 컨소시엄에는 기존 투자자인 알보젠, 아즈틱 파마를 비롯해 신한금융투자, 박스터, 아토스 등이 참여했다. 알보텍은 이들을 상대로 신주를 발행한다. 이를 통해 확보한 자금을 신제품 개발과 출시에 투자할 예정이다. 앞서 신한금융투자는 지난해 400억원 규모 알보텍 전환사채(CB)를 국내 기관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재매각(셀다운)한 바 있다. 바이오시밀러는 매년 빠른 속도로 성장하는 산업이다. 바이오시밀러는 특허가 만료된 바이오 의약품에 대한 복제약을 말한다.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프로스트앤설리반에 따르면 세계 바이오시밀러 시장은 오는 연평균 30.6%씩 고속 성장해 2017년 97억 달러(약 10조원)에서 2023년 481억 달러(약 54조원)에 이를 전망이다. 다만 새로 시장에 진입하는 제약사들이 많아져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알보텍은 2013년 알보젠 최고경영자(CEO)인 로버트 웨스만(Robert Wessman) 등이 설립한 회사다. 알보젠, 아즈틱 파마, 일본 후지제약 등이 주요 주주로 있다. 알보젠은 2012년과 2015년 각각 근화제약과 드림파마를 인수해 국내에 알려졌다. 알보텍의 파이프라인은 암, 자가면역질환, 염증, 기타 질병 치료에 목적을 둔 6개의 바이오시밀러 단클론항체 제품으로 구성돼 있다. 로버트 웨스만 회장은 "알보텍은 세계 최고의 바이오 제약사 가운데 하나로 자리매김했고, 글로벌 제약사와 파트너십을 통해 바이오시밀러 도입을 가속화하고 있다"며 "일보텍의 여정을 계속할 수 있도록 경험과 자원을 제공한 새로운 투자자 그룹을 환영한다"고 전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