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몽어스, 9월 유튜브 조회수도 '폭발'…하루 평균 1억건 이상

지난달 어몽어스 관련 유튜브 조회수 40억건 돌파

 

[더구루=홍성일 기자] 글로벌 대히트를 치고 있는 어몽어스가 유튜브에서도 대박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유튜브는 지난 9월 한 달동안 어몽어스 관련 영상의 조회수가 40억건을 넘어섰다고 발표했다. 

 

어몽어스는 지난 2018년 6월 출시된 게임으로 최대 10명이 함께 플레이할 수 있다. 특히 크루원은 미션을 수행하며 임포스터를 찾아야 하고 임포스터는 크루원들의 미션을 방해하고 제거해 끝까지 발각되지 않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이런 어몽어스가 관심을 받기 시작한 것은 지난 8월부터다. 점점 조회수가 늘어나며 크리에이터들도 각종 영상을 만들기 시작했고 이는 조회수 상승으로 이어졌다.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이 어몽어스 콘텐츠를 소비하는 국가는 미국으로 9월 전체 조회수 40억건 가운데 18.7%를 차지했다. 이어 멕시코가 7.9%를 기록했다. 한국의 경우 6.4%로 3위를 차지했다. 이밖에 인도네시아가 5.5%, 브라질이 5.5%, 아르헨티나가 4.9%를 점유하고 있다.

 

유튜브는 한국은 어몽어스가 본격적인 인기를 끌기 전인 7월 게임크리에이터 '빅헤드'가 영상을 업로드하며 초기 인기를 이끌었다고 평가했다.  

 

1억700만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퓨디파이가 어몽어스를 플레이한 것이 어몽어스 성장에 큰 영향을 미쳤다고 덧붙였다.  




thumbnails
중공업‧기계‧방산

'우리기술 자회사' 씨지오, 유럽 해상풍력발전 시장 진출 눈앞

[더구루=홍성환 기자] 우리기술 자회사 씨지오(CGO)가 유럽이 주도하는 세계 해상풍력발전 건설시장에 출사표를 던졌다. 23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씨지오는 노르웨이 해양기업 OIM과 해상풍력설치선(WTIV) 건조와 관련해 협상을 진행 중이다. 두 회사는 2022년 납품을 목표로 논의하고 있다. 조만간 계약을 체결할 것으로 보인다. 씨지오는 해상풍력 에너지 전문기업이다. 우리기술은 지난해 7월 씨지오 지분 23%를 인수했고, 지난 8월 지분을 추가로 취득하며 자회사로 편입했다. 앞서 씨지오는 지난 7월 대규모 해상풍력발전단지 건설에 필요한 7000t급 규모 초대형 해상풍력설치선을 건조한다고 밝힌 바 있다. 해상풍력설치선은 대규모 발전 설비를 해상에서 운반, 설치하는데 필수적인 선박이다. 초대형 크레인을 탑재하고 있다. 유럽 등 해상풍력발전 선진국의 일부 기업이 경험과 선박을 보유해 독점적으로 운영해 왔다. 국내에는 기술적인 한계로 4MW 이상의 해상풍력발전시설을 설치할 수 있는 전문 설치선이 없었다. 씨지오는 국내 최초로 설립된 해상풍력발전단지 '탐라해상풍력발전단지(30MW 규모)'의 해양 시공 전체를 주관한 경험을 갖고 있다. 해상풍력발전 관련 국책연구 과제에 참여해 자체 기술을 축적했다. △해양 구조물용 지주 관체 조정장치 △해양작업용 승강식 균형 데크 △수중 초음파 검사 시스템 등 관련 특허도 보유하고 있다. 씨지오는 지난 2014년부터 글로벌 조선사, 해외 컨설팅사 등 주요 관계사와 해상풍력설치선 설계를 시작, 이미 마무리한 상태다. 현재 주요 조선사, 재무적 투자자와 건조 관련 논의를 진행 중이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