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이나 머니 차단"…EU, 외국인 투자 사전심사 규제 강화

EU 집행위, 외국인 투자 사전심사 강화
인프라, 에너지 등 전략자산 유출 방지 목적

 

[더구루=홍성환 기자] 유럽연합이 전략자산 유출 방지를 위해 외국인 투자 규제를 강화했다. 최근 몇 년 새 중국의 대(對)EU 투자가 급증하면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는 데 따른 것이다.

 

17일 코트라 벨기에 브뤼셀무역관이 내놓은 'EU, 전략자산 유출 방지를 위한 외국인 투자 스크리닝 규제 시행' 보고서를 보면 EU 집행위원회는 역내 발생하는 외국인 투자를 스크리닝하고 필요하면 투자를 제한하는 규제를 지난 11일부터 시행했다.

 

EU 집행위는 최근 중국을 중심으로 인프라, 에너지 등 EU의 핵심전략 분야에 대한 역외 투자가 증가하자 첨단기술 유출을 막고 자신들의 이익을 보호하기 위해 이러한 규제를 도입했다. 회원국 간 협력 체계를 구축해 전략 분야에 투자하는 역외국 기업을 견제하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규제 내용을 보면 역외국 정부의 보조금을 받은 외국기업이 EU가 지정한 전략 분야에 투자할 때 회원국은 투자 영향 분석 등을 시행하고 역내 안보에 위협이 된다고 판단되면 투자를 거부할 수 있다. 인프라, 에너지, 기술, 데이터, 금융, EU 추진 프로젝트 등이 전략 분야로 지정됐다. 이외에도 EU 이익을 해친다고 판단되면 스크리닝을 시행할 수 있다.

 

역외국 투자를 받는 회원국은 투자 예상 시기, 투자 규모, 분야, 투자기업, 자본 출처, 지분율 등의 정보를 집행위와 회원국에 통보해야 한다. 집행위와 회원국은 해당 투자가 EU 이익·안보를 위협할 우려가 있는지를 검토한 후 의견을 제시한다. 외국인 투자에 대해 간접적으로 개입할 수 있는 것이다. 투자를 받은 해당국이 아닌 다른 회원국이 스크리닝 시행을 요청할 수도 있다. 

 

2019년 3월 발표한 EU 집행위 외국인직접투자(FDI) 보고서에 따르면 유럽 내 외국인 투자는 연간 약 1500~2000건이 이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중국, 러시아 등 신흥국으로부터의 투자가 증가하는 추세다. 이에 EU 내에서 이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실제로 중국기업의 투자는 2006년 5억 유로에서 2016년 372억 유로로 10년 동안 74배나 급증했다. 국영기업을 중심으로 투자가 확대한 모습이다. 독일 싱크탱크 메르카토르 중국학연구소에 따르면 2010~2015년 EU에 투자한 중국 기업 가운데 70% 이상이 국영기업이었다.

 

코트라는 "이 규제는 집행위와 회원국 간 정보 공유와 의견 제시에 그치고 투자의 최종 결정권은 EU가 아닌 회원국에 있는 등 법적 구속력이 적어 규제의 실효성 여부는 좀 더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집행위와 회원국의 특정 투자에 대한 반대에도 투자를 승인하는 회원국에 앞으로 역외국 기업들의 투자가 몰릴 것"이라고 예상했다.




thumbnails
증권

신한금투, 셀트리온 경쟁사 베팅…아이슬란드 알보텍 투자

[더구루=홍성환 기자] 신한금융투자가 아이슬란드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 전문회사의 주요 주주로 참여한다. 연평균 30% 이상의 고성장이 예상되는 바이오시밀러 시장에 베팅한 것이다. 바이오시밀러 전문회사 알보텍은 27일(현지시간) 모회사인 알보텍홀딩스가 6500만 달러(약 730억원) 규모 사모투자 라운드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투자자 컨소시엄에는 기존 투자자인 알보젠, 아즈틱 파마를 비롯해 신한금융투자, 박스터, 아토스 등이 참여했다. 알보텍은 이들을 상대로 신주를 발행한다. 이를 통해 확보한 자금을 신제품 개발과 출시에 투자할 예정이다. 앞서 신한금융투자는 지난해 400억원 규모 알보텍 전환사채(CB)를 국내 기관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재매각(셀다운)한 바 있다. 바이오시밀러는 매년 빠른 속도로 성장하는 산업이다. 바이오시밀러는 특허가 만료된 바이오 의약품에 대한 복제약을 말한다.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프로스트앤설리반에 따르면 세계 바이오시밀러 시장은 오는 연평균 30.6%씩 고속 성장해 2017년 97억 달러(약 10조원)에서 2023년 481억 달러(약 54조원)에 이를 전망이다. 다만 새로 시장에 진입하는 제약사들이 많아져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알보텍은 2013년 알보젠 최고경영자(CEO)인 로버트 웨스만(Robert Wessman) 등이 설립한 회사다. 알보젠, 아즈틱 파마, 일본 후지제약 등이 주요 주주로 있다. 알보젠은 2012년과 2015년 각각 근화제약과 드림파마를 인수해 국내에 알려졌다. 알보텍의 파이프라인은 암, 자가면역질환, 염증, 기타 질병 치료에 목적을 둔 6개의 바이오시밀러 단클론항체 제품으로 구성돼 있다. 로버트 웨스만 회장은 "알보텍은 세계 최고의 바이오 제약사 가운데 하나로 자리매김했고, 글로벌 제약사와 파트너십을 통해 바이오시밀러 도입을 가속화하고 있다"며 "일보텍의 여정을 계속할 수 있도록 경험과 자원을 제공한 새로운 투자자 그룹을 환영한다"고 전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