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단독주택 거래량 급증…용인타운하우스 '테라141 타운하우스' 주목

[더구루=오승연 기자] 코로나19 확산과 높은 아파트 가격으로 올해 하반기 들어 단독주택의 매매거래량이 급증하면서 시세 또한 오르고 있다. 이는 일부 아파트 단지에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하면서 공동주택에 대한 불안감이 커진 탓으로 분석된다.

 

19일 한국토지주택공사 씨리얼에 따르면 전국에서 거래된 단독주택 및 다가구주택량은 지난 5월 8만3494가구에서 6월 13만8578가구, 7월 14만1419건으로 급증세를 보이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용인 기흥주택단지 내에 '용인 테라141 타운하우스'가 분양 중이다.

 

기흥주택단지는 중대형 위주의 주택이 있는 부촌으로 사설 보안업체가 24시간 감시, 순회하며 원격 보안시스템 운영으로 언제든지 CCTV를 모바일로 확인이 가능하며 단지 내 전담 파출소가 따로 있어 보안이 철저하다.

 

또한 반경 1Km 내에는 용인 롯데프리미엄아울렛, 이케아 기흥점, 리빙파워센터 내 메가박스와 대형마트, 키즈엔터테이먼트 등 쇼핑 여가시설이 풍부하고 코리아 퍼블릭CC, 골드CC, 코리아CC 등 골프장들도 가깝게 위치해 있다.

 

특히 용인 테라141 타운하우스는 전세대 1~3층으로 이루어진 단독형 전원주택으로 세대당 필지 면적 383㎡(115평), 건축전용면적 177.73㎡(53.76평)로 넓은 마당이 있으며 각 세대마다 차량 2대 주차가 가능한 벙커형 지하주차장(15.68평)을 갖추고 있다.

 

내부는 다양한 펜트리 공간과 보조 주방, 각 방마다 설치되는 붙박이장과 드레스룸 등으로 넉넉한 수납공간을 확보했다. 주방은 한샘 키친바흐, 빌트인 냉장고와 김치냉장고, 식기세척기, 오븐, 아일랜드식탁이 기본 제공되며 3층에는 미니 주방도 갖추고 있다.

 

교통여건도 우수하다. 단지에서 3분 거리에 경부고속도로 기흥IC 톨게이트가 위치해 서울로 진입하기 편리하고, 5분 내에 접근할 수 있는 청명IC(용인서울고속도로), 제2외곽순환도로와도 바로 연결된다. 현재 기흥IC 확장공사로 교통여건은 더 좋아질 예정이다.

 

홍보관은 고매동 365-54번지 현장에 위치해 있으며 방문예약을 통해서 상담 받을 수 있다.



thumbnails
자동차

GM, 멕시코 공장 전기차 생산 추진…'팀 LG·GM' 영토 확장

[더구루=김도담 기자] GM이 20일(현지시간) 전기차 생산계획을 발표한다. 업계에선 미국 테네시 주 스프링 힐에서의 새 전기차 생산계획과 함께 멕시코 생산공장을 전기차 생산기지로 바꾼다는 계획을 발표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LG화학 역시 멕시코 진출 의사를 밝힌 만큼 '팀 LG-GM' 체제가 미국에 이어 멕시코로 확대될 것으로 관측된다. GM 대변인은 19일(현지시간) 보도자료를 통해 오는 20일 오전 11시(한국시간 21일 0시)에 전기차 생산 확대를 위한 투자계획을 발표한다고 밝혔다. 보도자료에 따르면 GM은 이날 미국 테네시 주 스프링힐 공장에서 고급 브랜드 캐딜락의 첫 전기차 '리릭' 생산 계획을 발표한다. 또 GM이 멕시코 생산공장 한 곳을 전기차 생산 기지로 바꾸는 계획을 발표한다는 관측도 나온다. 국내에서 관심을 끄는 건 GM이 전기차 생산 확대 가능성이다. 북미 최대 자동차 회사인 GM은 전기차용 배터리 세계 시장점유율 1위인 LG화학과 긴밀한 협업 체계를 유지해 오고 있다. GM과 LG는 지난해 12월 약 2조7000억원을 투입해 미국 내 연 전기차 50만대분의 물량을 생산할 수 있는 대규모 전기차 배터리 공장을 짓기로 했다. LG화학은 GM이 2009년 세계 최초로 내놓은 양산형 전기차 쉐보레 볼트(Volt)에 배터리를 독점 공급한 이후 GM과 꾸준히 협업해 왔는데 이번 대규모 합작투자로 양사 관계는 더 긴밀해졌다. 특히 GM이 21일(한국시간) 멕시코 공장에서의 전기차 생산 계획을 발표할 경우 이 같은 '팀LG-GM' 체제는 더욱 강력해질 전망이다. 실제 LG화학도 멕시코 내 배터리 생산 계획을 공식화한 상태다. <본보 2020년 10월 20일 참고 [단독] LG화학 "멕시코 배터리 공장 설립 추진"> 데니스 그레이 LG화학 미국 연구법인장은 최근 멕시코 자동차부품협회(INA) 주관으로 열린 'XVIII 국제 자동차산업 회의'에서 멕시코 공장 건설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LG화학은 국내는 물론 중국과 미국, 유럽(폴란드)에 총 7개의 생산 기지(2개 합작 생산공장 포함)가 있지만 멕시코를 비롯한 중남미 시장에는 아직 진출한 적 없다. 한편 멕시코는 북미 자동차 시장 진출을 위한 핵심 생산 거점으로 꼽힌다. 중남미 시장 진출도 함께 노려볼 수 있다는 이점에 GM은 물론 기아차와 포드, 폭스바겐, 아우디 등이 현지에 생산 거점을 두고 있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