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픽업 트럭 출시설 '모락모락'

셀토스 픽업부터 텔루라이드 픽업까지 

[더구루=홍성일 기자] 기아자동차가 풀사이즈 SUV와 함께 픽업트럭을 개발할 것이라는 소식이 전해지며 다양한 얘기들이 나오고 있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호주 매체를 중심으로 기아차가 미드 사이즈 픽업트럭을 준비하고 있다는 보도가 이어졌다. 

 

처음 기아차의 픽업트럭 개발 사실이 전해진 것은 지난해 7월이었다. 기아차 호주법인 최고운영책임자(COO)인 데미안 메레디스가 "픽업트럭 개발을 시작했다"는 발언을 하며 알려지게됐다. 

 

메레디스는 기아차의 새로운 픽업트럭이 2022년에서 2023년 사이에 준비 될 수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런 소식이 전해지자 해외 네티즌들은 모하비, 텔루라이드, 셀토스 등을 기반으로 한 픽업트럭의 예상 렌더링을 제작하기도 했다. 

 

또한 과거 기아차가 제작했던 픽업 콘셉트인 'KCV-4'와 1962년 제작된 기아차의 삼륜차 모델인 K360의 사진도 찾아 공유되는 등 새로운 픽업에 대해 흥미롭다는 반응을 보였다. 

최근에는 신형 쏘렌토의 호주 출시행사에서 기아차 호주법인 제품기획 총괄인 롤랜드 리베로가 "우리가 픽업에 대해서 거론할 수 있는 것은 없다"면서도 "여전히 레이더망에 있으며 프레임 섀시를 기반으로 한 1t 탑재 하중을 가진 픽업이 돼야한다"는 뜻을 밝히기도 했다. 

 

이같은 기아차 픽업트럭에 대한 관심은 내년 현대자동차의 산타크루즈가 북미 시장에 본격 투입되면 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 




thumbnails
자동차

'더 강한 구조조정' 르노 데메오 CEO…르노삼성 임단협 악재(?)

[더구루=김도담 기자] 적자에 허덕이는 프랑스 르노자동차 루카 데메오 (Luca de Meo) 최고경영자(CEO)이 재차 강력한 구조조정 의지를 밝혔다. 안 그래도 노사 임금 및 단체협약(임단협) 협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르노삼성에 악재가 될 전망이다. 20일(현지시간) 독일 현지 언론보도에 따르면 데메오 CEO는 이날 화상 간담회에서 "르노는 연 600만대의 자동차를 만들 수 있는 생산능력이 있지만 실제론 380만대밖에 팔지 못한다"며 "손익분기점을 낮추기 위해선 다이어트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조직을) 잘라내야 하는 게 내 일"이라고 덧붙였다. 르노는 20년 가까이 이어진 카를로스 곤 전 회장 체제 아래 일본 닛산차와 협력 관계를 맺고 연 1000만대의 자동차 생산능력을 갖춘 세계 자동차 '톱3'로 성장했다. 그러나 일본 정부가 2018년 말 곤 회장을 배임 혐의로 구속한 것을 계기로 르노-닛산 얼라이언스는 삐걱대기 시작했고 리더십을 잃은 르노도 흔들렸다. 르노는 올 초 코로나19 대확산까지 겹치며 올 상반기에만 72억9000만유로(약 10조2000억원)의 순손실을 기록했다. 올 초 취임한 데메오 CEO는 이를 만회하고자 3년 동안 20억 유로(약 2조8000억원)에 이르는 비용 절감 계획을 발표하고 이를 추진 중이다. 그런 그가 이번주에 있을 3분기 실적발표를 앞두고 구조조정 의지를 재차 확인한 것이다. 르노삼성으로선 악재가 될 우려가 있다. 르노삼성은 지난 9월 국내외 자동차 판매량이 7386대에 그치며 지난해(1만5208대)보다 절반 이상 줄어드는 등 어려움을 겪고 있다. 재고가 쌓이며 지난 9월 25일부터 이달 18일까지 공장 가동을 중단하기도 했다. 더욱이 올해 노사 임단협 협상 과정이 지지분하며 르노삼성 노조가 쟁의권을 확보하는 등 파업 수순을 밟고 있다. 데메오 CEO는 직접 르노삼성을 언급하진 않았다. 또 르노가 신모델 XM3의 유럽 수출용 생산지를 부산공장으로 낙점하며 당장 내년 생산물량은 확보했다. 그러나 르노가 대규모 적자에서 조기에 벗어나지 못한다면 르노삼성의 그룹 내 입지는 줄어들 수밖에 없다는 게 업계의 분석이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