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연금 투자' 뉴욕 맨해튼 원밴더빌트 빌딩 공식 오픈

임대율 70%…안정적인 수익 기대
뉴욕 오피스 빌딩 투자 적극적

 

[더구루=홍성환 기자] 국민연금공단이 투자한 미국 뉴욕 맨해튼 랜드마크 빌딩이 오픈했다. 이미 사무실의 70%가 채워져 안정적인 수익이 기대된다.

 

16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맨해튼 그랜드센트럴역 인근에 새로 들어선 오피스 빌딩인 원 밴더빌트가 지난 14일(현지시간) 공식적으로 문을 열었다.

 

국민연금은 지난 2017년 이 빌딩에 5억 달러(약 5900억원)를 투자해 지분 27%를 확보하며 2대 주주에 올랐다. 당시 국민연금의 해외 부동산 개발 투자로는 역대 가장 큰 규모였다. 지난해 이 가운데 일부를 재매각해 자금을 회수했다.

 

원 밴더빌트는 77층 오피스 빌딩이다. 높이 426m로 맨해튼에 있는 오피스 빌딩 가운데 두 번째로 높다. 냉방·난방 에너지 효율을 높여주는 고성능 유리, 빗물 수집 시스템 등이 적용된 친환경 건축물로 지어졌다.

 

원 밴더빌트에는 이 건물의 시행사인 SL그린을 비롯해 TD증권과 TD은행, 칼라일그룹, 오크힐어드바이저스, KPS캐피탈파트너스 등이 들어온다. 건물 임대율이 70%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 말부터 순차적으로 입주할 예정이다. 식음료 매장이 들어서는 상업 구역도 임대가 대부분 마무리됐다.

 

이에 따라 국민연금이 안정적인 투자 수익을 올릴 것으로 기대된다. 국민연금은 최근 몇 년 새 뉴욕 오피스 빌딩 투자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지난 5월에는 부동산 운용회사 하인스와 함께 미국 부동산개발회사 SL그린으로부터 맨해튼에 있는 '원 메디슨 에비뉴' 빌딩 프로젝트 지분 49.5%를 매입한 바 있다. <본보 2020년 5월 5일자 참고 : [단독] 국민연금, 뉴욕 맨해튼 '원 메디슨 애비뉴' 빌딩 투자>

 

한편, 국민연금은 기금 수익률을 높이기 위해 해외투자 확대를 추진 중이다. 해외투자 비중을 지난해 35%에서 2024년 50% 수준으로 높일 계획이다. 지난 5월 말 기준 국민연금 해외투자액은 270조4000조원(36.1%)이다. 2015년부터 2019년까지 최근 5년간 국민연금기금 평균 투자 수익률은 국내 3.69%, 해외 10.06%로 해외가 약 2.7배 높다.




thumbnails
자동차

GM, 멕시코 공장 전기차 생산 추진…'팀 LG·GM' 영토 확장

[더구루=김도담 기자] GM이 20일(현지시간) 전기차 생산계획을 발표한다. 업계에선 미국 테네시 주 스프링 힐에서의 새 전기차 생산계획과 함께 멕시코 생산공장을 전기차 생산기지로 바꾼다는 계획을 발표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LG화학 역시 멕시코 진출 의사를 밝힌 만큼 '팀 LG-GM' 체제가 미국에 이어 멕시코로 확대될 것으로 관측된다. GM 대변인은 19일(현지시간) 보도자료를 통해 오는 20일 오전 11시(한국시간 21일 0시)에 전기차 생산 확대를 위한 투자계획을 발표한다고 밝혔다. 보도자료에 따르면 GM은 이날 미국 테네시 주 스프링힐 공장에서 고급 브랜드 캐딜락의 첫 전기차 '리릭' 생산 계획을 발표한다. 또 GM이 멕시코 생산공장 한 곳을 전기차 생산 기지로 바꾸는 계획을 발표한다는 관측도 나온다. 국내에서 관심을 끄는 건 GM이 전기차 생산 확대 가능성이다. 북미 최대 자동차 회사인 GM은 전기차용 배터리 세계 시장점유율 1위인 LG화학과 긴밀한 협업 체계를 유지해 오고 있다. GM과 LG는 지난해 12월 약 2조7000억원을 투입해 미국 내 연 전기차 50만대분의 물량을 생산할 수 있는 대규모 전기차 배터리 공장을 짓기로 했다. LG화학은 GM이 2009년 세계 최초로 내놓은 양산형 전기차 쉐보레 볼트(Volt)에 배터리를 독점 공급한 이후 GM과 꾸준히 협업해 왔는데 이번 대규모 합작투자로 양사 관계는 더 긴밀해졌다. 특히 GM이 21일(한국시간) 멕시코 공장에서의 전기차 생산 계획을 발표할 경우 이 같은 '팀LG-GM' 체제는 더욱 강력해질 전망이다. 실제 LG화학도 멕시코 내 배터리 생산 계획을 공식화한 상태다. <본보 2020년 10월 20일 참고 [단독] LG화학 "멕시코 배터리 공장 설립 추진"> 데니스 그레이 LG화학 미국 연구법인장은 최근 멕시코 자동차부품협회(INA) 주관으로 열린 'XVIII 국제 자동차산업 회의'에서 멕시코 공장 건설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LG화학은 국내는 물론 중국과 미국, 유럽(폴란드)에 총 7개의 생산 기지(2개 합작 생산공장 포함)가 있지만 멕시코를 비롯한 중남미 시장에는 아직 진출한 적 없다. 한편 멕시코는 북미 자동차 시장 진출을 위한 핵심 생산 거점으로 꼽힌다. 중남미 시장 진출도 함께 노려볼 수 있다는 이점에 GM은 물론 기아차와 포드, 폭스바겐, 아우디 등이 현지에 생산 거점을 두고 있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