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0만명 빅데이터 분석하니…미분양 무덤서 '완판 기적'

대림산업 데이터 기반 상품개발·마케팅
스마트 건설 구현, 소비자도 큰 호응
업계 최초 모든 공동주택에 BIM 적용도

 

[더구루=유희석 기자] # 지난해 대림산업이 경남 거제에서 분양한 'e편한세상 거제 유로아일랜드' 아파트가 단 2개월 만에 완판됐다. 조선업 불황으로 미분양이 2000가구 넘게 쌓이는 등 지역 부동산 시장이 침체한 상황에서 이례적인 결과였다. 비결은 '빅데이터'였다. 대림산업은 분양에 앞서 설문조사 등을 통해 데이터를 수집하고, 이를 통해 고객 니즈를 철저히 분석했다. 해양도시 이미지를 연상시키는 특화된 외관과 공기 질 개선을 위한 스마트 클린&케어 솔루션을 도입해 큰 호응을 얻었다. 

 

보수적인 건설업계에서 최근 '디지털 혁신' 바람이 강해졌다. 특히 대림산업은 설계와 상품개발부터 마케팅, 원가, 공정, 안전관리까지 모든 분야로 디지털 혁신을 가속하며 눈길을 끌고 있다. 주요 건설사 가운데 유일하게 빅데이터센터를 보유하고 있을 정도다. 빅데이터를 적극 활용해 스마트 건설을 구현하고, IT 기술과 첨단 건설 공법을 결합해 업무 효율성과 원가혁신, 생산성 극대화를 꾀하는 것이다. 

 

대림산업이 선보인 신개념 주거상품 'C2 HOUSE(하우스)'도 빅데이터 분석으로 탄생했다. 국내외 소비자 1200만명을 대상으로 세대별 취향과 생활 방식 변화를 분석하고, 주거 방식 관련 빅데이터를 구축한 것이다. 대림산업은 이를 바탕으로 설계부터 구조, 인테리어 스타일까지 차별화한 C2 HOUSE를 완성했다. 

 

C2 HOUSE의 가장 큰 특징은 내력 벽체를 최소화해 개인의 성향과 개성에 맞춰 다양한 평면 구성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가구당 평균 구성원이 작아지는 주거 행태의 변화와 좀 더 자유로운 인테리어를 원하는 소비자의 니즈를 반영했다. 가사 동선을 고려한 주방 설계, 3cm 높은 싱크대, 대형 현관 팬트리 등도 큰 호응을 얻었다.         

 

 

대림산업은 공동주택 설계에도 디지털 기술을 빠르게 도입하고 있다. 올해부터 건설업계 최초로 모든 공동주택의 기획 및 설계단계부터 건설정보모델링(BIM) 기술을 적용했다. 설계도면의 작성 기간을 단축할 뿐만 아니라 원가절감, 공기단축, 리스크 제거를 반영해 착공 전에 설계도서 품질을 완벽한 수준으로 만든다는 전략이다. 

 

대림산업은 BIM 기술 중 각종 정보와 데이터 활용 분야에도 집중하고 있다. 다양한 원가정보를 추출해 원자재 물량 산출, 예산 작성, 협력업체 정산 등 원가를 관리하고 있다. 또한, 각종 생산성 정보 등을 연계해 현장의 공정계획 수립, 공사일정 작성 등에 BIM을 활용한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