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대우건설, 2780억원 싱가포르 JRL 지하철 공사 수주

주롱지구노선 일부 구간…고가철로·역사 등 건설


[더구루=홍성환 기자] 대우건설이 3억2040만싱가포르달러(약 2780억원) 규모 싱가포르 지하철 공사를 수주했다. 

 

20일 업계에 따르면 대우건설은 현지 건설업체 용남건설과 함께 싱가포르 육상교통청(LTA)이 발주한 JRL(주롱지구노선·Jurong Region Line)의 일부 구간 건설 공사를 따냈다.

 

대우건설이 이번에 수주한 공사는 3.6㎞ 길이의 고가 철로와 토구안·주롱시청·판단저수지 등 3개 역사를 건설하는 것으로 올해 말 착공 예정이다.

 

JRL은 싱가포르의 일곱 째 지하철(MRT) 노선으로 지역 연결성을 높이고 출퇴근 시간을 크게 줄일 것으로 예상된다. 

 

대우건설은 현재 톰슨-이스트코스트 라인(Thomson-East Coast Line) 건설에도 참여하고 있다. 2014년 수주한 사업으로 싱가포르 북단 우드랜드 노스로부터 남쪽으로 이어지는 약 30㎞ 구간 중 스티븐스역을 관통하는 216공구를 건설하는 것이다. 

 

한편, 대우건설은 1983년 PC공법 주택 8000가구 공사를 따내며 싱가포르에 진출했다. 이후 항만공사, 고속도로 공사, 콘도미니엄 공사, 지하철 공사 등을 수행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