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사 중단 위기' 둔촌주공, 조합 "공사 중단은 막아야 한다"…호소문 발송

"조합원 분담금 연간 1억원 이상 예상"

[더구루=오승연 기자] 둔촌주공 재건축 조합의 내홍이 깊어지는 가운데 조합 집행부가 조합원들에게 '공사중단에 따른 피해를 막아야 한다'는 내용을 골자로 한 호소문을 발송했다. 조합은 사업 지연에 따른 조합원 분담금 증가 수준은 세대당 연간 1억원 이상으로 예측했다.

 

5일 업계에 따르면 둔촌주공 재건축 조합이 조합 공식 SNS 채널을 통해 오는 9일 예정된 임시총회에 안건 통과를 호소했다.

 

조합측은 호소문은 통해 "총회에서 일반분양 방식을 결정하지 못해 일반분양 수입금이 들어 오지 않을 경우 공사 중단은 물론이고 사업비의 금융 이자 누적, 분양제상한제 적용으로 일반분양 손실에 따른 조합원 분담금 증가가 불가피하다"고 주장했다.

 

단일 단지로 국내 최대 규모인 둔촌주공 재건축 조합은 그동안 주택도시보증공사(HUG)가 결정한 일반분양가 2910만원(3.3㎡당) 수용 여부를 놓고 조합원간 갈등을 겪고 있다. 조합측은 분양가상한제를 적용 받을 경우 일반분양가가 2600만원대(3.3㎡당)에 머물 것이라며 HUG의 분양가 수용이 현실적 대안이 될 수 있음을 주장하고 있다.

 

 

반면, 비대위측은 분양가상한제 적용 시 일반분양가가 최대 3500만원(3.3㎡당)에 달한다며 9일 임시총회를 보이콧하고 있다. 비대위측 역시 선분양을 전제하로 분양가상한제 적용 이후 빠른 시점에 일반분양을 마치겠다는 입장으로 수조원에 달하는 사업비용에 대한 금융 부담을 걱정하고 있다.

 

업계 전문가들은 부동산 가격 안정화를 명분으로 정부에서 고강도 대책을 연이어 쏟아내는 만큼 분양가상한제가 일반분양가 인상에 도움이 된다는 것은 설득력이 부족하다는 지적이다.

 

정부가 부동산 가격을 억제하기 위해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를 시행하는 만큼 기존 HUG의 분양보증을 통한 일반분양가 억제보다 수위가 높을 수 밖에 없다는 것.

 

한편, 현대건설·HDC현대산업개발·대우건설·롯데건설로 구성된 둔촌주공 시공사업단은 지난 달 24일 조합측에 보낸 공문을 통해 “이번 총회(9일) 결과에 따라 일반분양 일정이 확정되지 않으면 부득이 공사를 중단할 수 밖에 없다”고 입장을 밝혔다. 그러면서 "일반분양 일정이 지연에 따른 부담은 조합과 조합원들에게 있다"며 조합을 압박했다.

 

한편 둔촌주공 재건축은 강동구 둔촌동 일대 62만6232m² 부지에 지하 3층∼지상 35층 85개 동, 총 1만2032가구를 짓는 사업이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