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굴삭기 시장, 코로나 쇼크 속 '나홀로 독주'

소형 굴삭기 수요 급증…굴삭기 시장 호황 견인
인프라 투자 확대에 따라 성장세 지속

 

[더구루=길소연 기자] 중국 굴삭기가 코로나 쇼크 속에서 나홀로 독주하고 있다. 인프라 투자 확대에 따라 성장제 지속이 예상되면서 우리 기업들이 굴삭기 부품 등 틈새시장 공략에 힘을 쏟아야 한다는 주장이 나온다. 

 

27일 코트라(KOTRA)에 따르면 지난달 중국 굴삭기 판매량은 작년 같은 기간 보다 68% 급증한 3만1744대로 나타났다. 1~2월은 춘절과 코로나19로 수요가 급격히 위축됐지만 3월부터 연속 3개월 증가세를 유지하며 코로나19 속에서도 호황을 이어가고 있다. 올 1~5월 누계 판매량은 전년동기 대비 19.4% 증가한 14만5800대로 집계됐다.

 

중국 굴삭기 판매량은 2016년 플러스로 전환된 후 지난해까지 연속 4년 간 두 자릿수의 성장세를 유지해왔다. 특히 2018년 연간 판매량이 20만대를 돌파한 후 지난해는 23.6만대를 기록했다. 

 

굴삭기 중에서도 소형 굴삭기 판매가 급증했다. 모든 분야에 쓰이는 18.5t 미만의 소형 굴삭기는 지난달 83.8% 증가한 반면 18.5~28.5t 인 중형과 28.5t 대형 굴삭기는 각각 70.2%, 59.3%를 기록했다. 소형 굴삭기는 판매 비중도 2018년 59%에서 지난 5월의 63%로 확대됐다. 

 

이에 반해 중형 굴삭기 비중은 26%에서 25%로, 대형 굴삭기는 15%에서 12%로 줄었다. 중형은 부동산 개발, 대형은 주로 광산개발에 사용된다. 

 

업계는 인프라 투자 확대와 노후 장비 교체로 굴삭기 호황은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며 기술력을 바탕으로 굴삭기 부품 등 틈새시장을 노려야 한다고 조언한다.

 

한국산 제품과 부품은 기술면에서 그 우수성을 인정받고 있고, 특히 작업 편의성과 활용도, 부품 내구성 면에서 높이 평가받아 현지 수요에 맞춰 중소형 상품군을 늘리고 시장수요에 부합하는 맞춤형 제품을 출시할 필요가 있다는 것. 

 

이미 굴삭기 시장 호황에 따라 중국 내에서는 굴삭기 관련 기업이 급격하게 증가하고 있다. 올 1~5월 신규 등록한 굴삭기 관련 기업은 2872개 사이며, 4월 한달 간 신규 등록한 기업 수가 810개사로 집계됐다. 중국 내 굴삭기 관련 기업 수는 2010~2019년 10년 간 1만 764개사에서 5만 1965개사로 4배 가까이 증가했다. 

 

업계 관계자는 "인프라 특수에 힘입어 굴삭기 사업에 뛰어드는 기업은 계속 늘어날 것이며 경쟁도 더욱 치열해 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며 "우리 기업들은 굴삭기 부품 등 틈새시장 공략에 힘을 쏟아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두산인프라코어는 현지 밀착형 서비스 강화 등을 통해 지난 5월 중국 굴착기 시장에서 현지 진출 해외기업(MNC) 가운데 가장 높은 시장점유율을 기록했다. 

 

두산인프라코어는 지난달 중국에서 총 2166대의 굴착기를 판매했다. 이는 작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99% 이상 늘어난 수치다. 시장점유율은 7.3%로 중국 시장 내 해외업체 가운데 1위를 차지해 왔던 미국 업체를 앞질렀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