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베이징 고객접점 확대…진옥동號 글로벌 확장 지속

베이징 이좡지점 신규 오픈…당국 승인

 

[더구루=홍성환 기자] 신한은행이 중국 베이징에 지점을 새로 연다. 지난해 진옥동 행장이 취임한 이후 글로벌 사업 확대에 속도는 내고 있다.

 

29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신한은행 중국 현지법인 신한은행중국유한공사는 베이징 은행보험감독국으로부터 이좡지점 개설을 승인받았다. 이에 따라 6개월 이내 점포를 오픈할 예정이다.

 

신한은행중국유한공사는 지난 2008년 5월 현지법인을 설립한 이후 3월 말 현재 18개 지점을 운영하고 있다. 올해 1분기 112억9600만원의 순이익을 거뒀다. 전년(101억6800만원)보다 11.1% 증가했다.

 

지난해 진옥동 행장이 취임한 이후 신한은행 글로벌 사업이 크게 성장했다. 신한은행의 해외 순이익 비중은 지난해 15.9%로 전년(14%)보다 2%포인트 가깝게 상승했다. 진 행장은 일본에서만 18년을 근무했을 정도로 해외 사업을 중요하게 생각한다. 이에 올해 들어서도 해외 사업 강화에 공을 들이고 있다.

 

신한베트남은행은 최근 계열사 신한아이타스와 함께 베트남 자본 시장의 투자 자산 관리, 신탁회계, 컴플라이언스 업무가 가능한 '종합 펀드 서비스 플랫폼'을 구축했다. 펀드 수탁 업무의 영역을 확장해 베트남 자본시장에 진출한 국내 자산운용사와 현지 자산운용사를 대상으로도 종합 펀드 서비스를 제공할 방침이다.

 

신한은행은 또 인도에서 모바일 뱅킹 서비스 '신한 쏠(SOL) 인디아'를 출시했다. 인도 문화와 모바일 환경을 고려해 현지 고객들을 위한 맞춤형 금융 앱으로 개발됐다. 인도 현지 한국계 은행 최초로 금융 앱에서 모바일 OTP를 사용을 할 수 있게 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