쏠리드, 美·英서 콤스코프 통신 특허 침해 피소

RF 전송 기술 관련 특허 4건 침해 주장

 

[더구루=오소영 기자] 통신장비 제조업체 쏠리드가 세계적인 통신 케이블 회사 콤스코프(CommScope)로부터 특허 침해 혐의로 소송을 당했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콤스코프는 지난 18일 미국 텍사스북부지방법원에 쏠리드를 특허 침해 혐의로 제소했다. 디지털 무선주파수(RF) 전송에 관한 특허 4건을 쏠리드가 무단으로 사용했다는 주장이다. 콤스코프는 특허 침해 제품의 수입·판매 금지와 손해 배상을 요청했다. 비슷한 소송을 영국에도 제기한 상태다.

 

콤스코프는 이번 소송 결과에 대해 자신감을 표명하고 있다. 미국에서 현지 네트워크 업체인 댈리 와이어리스(Dali Wireless)와 동일한 특허로 소송을 진행해 승소한 경험이 있어서다.

 

맷 멜레스털 콤스코프 최고기술책임자(CTO)는 "귀중한 자산을 적극적으로 보호하고 쏠리드의 무단 침해를 방지하고자 필요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쏠리드는 이번 소송으로 미국과 유럽 시장 진출에 제동이 걸리게 됐다. 미국과 유럽에 5세대 이동통신(5G) 서비스가 본격화되며 쏠리드의 수혜가 전망되는 가운데 이번 특허 소송이 장비 수출에 걸림돌이 될 수 있다는 우려다.

 

특히 미국은 쏠리드의 해외 매출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시장이다. 쏠리드는 2012년 뉴욕 지하철 시스템의 무선통신장비(DAS) 장비 공급사로 선정됐고 이듬해 미국 리치 홀딩스와 92억원 규모의 DAS 납품 계약을 성사시켰다. 작년 상반기 미국에서만 217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