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치, 한국수력원자력 신용등급 '안정적' 전망

"유동성·재무 유연성 바탕, 조달 능력 우수"

 

[더구루=홍성환 기자] 국제 신용평가사 피치는 한국수력원자력의 신용등급 전망을 '안정적'이라고 봤다.

 

피치는 13일 한국수력원자력의 장기 발행자 등급(IDR)과 선순위 무담보 등급을 각각 'AA-'로 유지했다. 등급 전망은 '안정적'으로 판단했다.

 

이와 함께 자체 신용도(stand-alone credit profile) 'bbb+'를 부여했다. 이는 모기업인 한국전력(bbb)보다 높은 수준이다.

 

피치는 "한국수력원자력은 한전의 전체 전력량의 23%를 차지하고 있다"며 "또한 강한 유동성과 재무 유연성을 바탕으로 자금 조달 능력이 우수하다"고 평가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