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Z홀딩스, 트레이딩 카드 서비스 플랫폼 '브레이크'에 투자

 

[더구루=최영희 기자] 네이버와 소프트뱅크(야후재팬)의 합작사인 Z홀딩스의 기업 주도형 벤처 캐피털(CVC)인 ZVC가 트레이딩 카드 서비스 플랫폼 ‘브레이크’의 운영사 브레이크앤컴퍼니에 투자했다.

 

19일 브레이크앤컴퍼니는 50억원의 프리(pre) 시리즈A 투자를 유치했다고 밝혔다. 

 

이번 투자는 ZVC가 주도했다.

 

브레이크앤컴퍼니는 투자금을 △기존 서비스 고도화 △인재 영입 △시장 확장 △신규 서비스 개발 등에 활용하고, 이용자들이 손쉽게 트레이딩 카드를 거래하고 관련 정보들을 수집·교환할 수 있는 플랫폼 서비스 ‘브레이크(break)’를 출시할 예정이다.

또한 트레이딩 카드와 관련된 모든 서비스를 일괄 지원하는 공간인 BAC(brg authentication center)를 설립, 각 지역의 트레이딩 카드 허브로 발돋움할 계획이다.

brg는 트레이딩 카드의 품질과 상태를 검증하는 서비스로, 분광 이미지 비교 감식기(VSC)를 활용해 카드 품질·상태를 검증한 뒤 등급을 측정한다. 이후 등급이 기재된 라벨과 함께 카드를 특수 제작한 플라스틱 케이스에 봉인해 고객에게 제공한다. brg 론칭 뒤 약 10개월 만에 6만장이 넘는 트레이딩 카드가 brg로 그레이딩됐다.

브레이크앤컴퍼니 정용석 대표는 “정교한 그레이딩 서비스를 운영하면서 브레이크 플랫폼을 통해 컬렉터와 업계 관계자가 모두 애용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트레이딩 카드 문화 발전에 이바지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번 투자를 리드한 ZVC 한유식 이사는 “예로부터 MZ 세대에 이르기까지 수집 관련 시장은 줄곧 주목받아 왔으며, 트레이딩 카드도 이에 부합하는 영역이다. 브레이크앤컴퍼니가 고도의 전문성으로 아시아 태평양 시장을 대표하는 트레이딩 카드 서비스 올인원 플랫폼으로 성장할 것이라 기대한다”며 “앞으로 네이버-라인, 소프트뱅크-야후재팬 등 ZVC와의 에코 시스템과 함께 사업 확장 및 다양한 방법으로 이용자에게 더욱 큰 편익을 제공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한편 brg는 대만, 홍콩, 일본 등 해외 트레이딩 카드 컬렉터들 사이에서 주목받고 있으며, 브레이크앤컴퍼니는 올 3월 대만 인기 프로야구팀 라쿠텐 몽키스와 마케팅 협약을 체결하는 등 적극적으로 해외 시장을 개척하고 있다. 










테크열전

더보기




런치박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