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야홈텍, 호야온돌 철도 유지보수 '침식車'에 첫 설치

방염, 난연등 시험 통과…열전도율, 강도 등서 습식 방식보다 '탁월'

[더구루=최영희 기자] 호야홈텍의 국내 최초 건식난방자재인 호야온돌이 철도차량 침식차에 설치됐다. 침식차는 철도의 유지보수 작업을 하는 코레일 직원의 사무 및 휴식을 위한 철도 차량이다.


호야홈텍은 9일 코레일 김천역사에서 침식차에 호야온돌 설치를 위한 기념행사를 가졌다고 밝혔다. 


호야홈텍은 한국과학기술원(KIST)과 공동으로 탄소복합소재를 활용해 건식바닥난방 자재인 호야온돌을 개발해 지난해 10월 첫 선을 보였다. 


호야홈텍 이정택 본부장은 "올 초부터 호야온돌을 철도차량에 설치하기 위해 많은 준비를 한 결과 품질기준이 매우 엄격한 방염, 난연, 독성 등 철도차량기술기준에 부합하는 시험을 모두 통과했다"면서 "이외에도 열전도율, 축열성, 강도 및 간단한 시공 등에서 기존의 습식방식보다 효율적이라는 평가를 받아 이번에 코레일 침식차량에 제품을 설치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호야온돌은 일반적인 건식난방자재가 갖고 있는 단점인 꿀렁거림이 없다. 또 시멘트바닥과 같이 강도가 높으면서 열전도율, 축열성, 경량성, 두께 등 장점이 많아 기존 습식난방방식의 대체 자재로 인정받고 있다.


특히, 국내 매출 확대를 위해 작년부터 바닥충격음 차단 구조를 연구개발하고 있으며 지난 6월에는 LH공사 표준시험동에서 실시한 바닥충격음 성능시험 결과에서 중량 1등급, 경량 3등급 기준을 받아 30세대 미만의 공동주택에도 적용할 수 있게 됐다. 


철도차량 공사 관계자는 "건식 차량에는 건식난방방식이 조화를 잘 이룬다"면서 "호야온돌은 지금까지 시공했던 무거운 시멘트바닥난방에 비해 차량속도 및 유지관리 등 다양한 면에서 효율이 높다는 것을 확인했고, 앞으로도 계속해서 호야온돌을 사용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호야홈텍에 따르면 호야온돌은 현재 국내뿐 아니라 러시아, 미국, 일본 등 해외로 수출되고 있다. 또 국내 대형건설업체에선 아파트 리모델링 공사에 제품을 활용하기위해 검토 중이다.


이정택 본부장은 "호야온돌은 시멘트 습식방식보다 5배 이상 가벼워 아파트 리모델링시 층간 소음 문제를 해결할 수 있어 경제성과 효율성이 뛰어나다"면서 "앞으로도 품질관리와 연구개발을 위해 꾸준히 노력해 고객만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호야홈텍은 현재 전북 군산에 1공장, 2공장을 가동하고 있는 것 외에도 향후 매출 증대에 대비해 공장 추가 건설을 위해 인근 LH 산업단지에 공장건설부지를 확보해놓은 상태다. 










테크열전

더보기




런치박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