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MS오피스 러시아 철수에…대안으로 주목받는 한컴 오피스

MS오피스 철수 이후 타 프로그램 수요 폭증

 

[더구루=홍성일 기자] MS오피스가 철수한 러시아 시장에서 한컴 오피스가 대안 소프트웨어로 주목을 받고 있다. 러시아 내에서는 자체 오피스 소프트웨어 확대 움직임도 나타나고 있다.

 

2일 업계에 따르면 MS오피스가 철수한 러시아에서 한컴 오피스와 불가리아 오피스스위트가 대안으로 평가 받으며 판매량도 늘어났다.

 

실제로 러시아 1위 소매업체인 '엠비데오 엘도라도'에서는 MS오피스 철수 이후 2분기 타 오피스 프로그램 판매량이 소매부문에서는 7.5배, 기업부문에서는 10배가 증가했다고 밝혔다. 

 

엠비데오 엘도라도는 거의 대부분의 구매자가 한컴 오피스 혹은 불가리아 오피스 스위트를 구매했다고 덧붙였다. 

 

한컴은 지난 2016년부터 러시아에서 PC용 한컴오피스를 판매해왔다. MS오피스 대체 심리가 높은 러시아 시장을 공략해 한컴오피스는 전체 시장의 10%가량을 점유하며 높은 평가를 받아왔다. 그리고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MS오피스가 러시아 시장에서 철수한 상황에서 빠르게 그 자리를 대체해 나가고있다. 

 

러시아에서는 자국 개발 오피스 프로그램의 성장도 가능할 것으로 보고있다. 러시아 업체들은 자체 오피스 소프트웨어가 MS오피스와 성능, 특성 등의 차이가 크지 않기때문에 자연스럽게 받아드려질 수 있을 것으로 분석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런치박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