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화유코발트 "짐바브웨 리튬 생산 '조건 맞아야만' 추진"

당국, 5년 내 배터리 등급 리튬 생산 조건부 승인
화유코발트 "원자재 등 부족으로 현지 생산 불가"
양측 대립에 물러선 화유…"조건 적절할 시 생산 합의"

 

[더구루=정예린 기자] 중국 화유코발트와 짐바브웨 정부 간 리튬 프로젝트를 둘러싼 동상이몽으로 첫 삽을 뜨기 전부터 잡음이 새어 나오고 있다. 안정적인 전력 공급 등 인프라 부족이 걸림돌로 작용하는 모양새다. 


해당 컨텐츠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 기사 전체 보기는 유료 서비스를 이용해주시기 바랍니다. (vat별도)
  • 해당 콘텐츠는 구독자 공개 콘텐츠로 무단 캡처 및 불법 공유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