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아이, ‘보이스아이 메이커 2.0’ GS인증 1등급 획득

차세대 공공 정보화사업 우선 도입 대상 제품 지정 등 조건 갖춰

 

[더구루=최영희 기자] 종합 IT기업 SGA그룹의 주요 계열회사인 보이스아이가 시각장애인용 음성바코드 솔루션 ‘보이스아이 메이커(VOICEYE Maker) 2.0’의 GS인증 1등급을 획득했다고 15일 밝혔다.

 

특히 주요 문서작성프로그램인 ‘한컴오피스’용, ‘마이크로소프트(MS) 워드’용 각각 인증을 받아 솔루션 사용처 및 사용자 편의 확대가 예상된다.     

 

GS인증은 국제 표준에 따라 소프트웨어의 기능 적합성, 성능 효율성, 사용 편의성, 신뢰성, 보안성 등 전반적인 품질을 평가받아 평가 기관의 인증을 받는 제도다. GS인증을 받은 제품은 공공기관 사업 발주 시 우선 구매 대상 제품으로 지정되며, 행정 및 공공 정보화 사업 구축, 운영 시 우선 도입 대상 제품으로 지정되는 등 다양한 제도적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보이스아이 메이커2.0’은 출판/인쇄물 등에 음성변환용 코드인 ‘보이스아이코드’를 삽입할 수 있게 해주는 소프트웨어다. ‘한컴오피스’, ‘마이크로소프트(MS) 워드’에서 간편하게 작업할 수 있으며 이 외에도 어도비사의 ‘인디자인(InDesign)’으로도 원하는 코드를 손쉽게 구현해 낼 수 있다.  

 

이번 GS인증 1등급을 받은 솔루션 ‘보이스아이 메이커(VOICEYE Maker) 2.0’은 코드의 용량 및인식률 개선과 디텍팅 기능이 추가됐으며 기존 1.0 버젼에 비해 UI/UX 기반 디자인 개선과 사용자 편의성이 대폭 강화됐다. 또한 ‘문서 및 코드 업로드’ 탭이 추가되어 코드가 이미지가 아닌 URL 주소 링크의 형태로 생성, 이를 문자로 전송하는 등 기존의 단순 이미지 생성의 고정화된 방식에서 더욱 확장된 코드 활용 방식이 적용됐다. 

 

보이스아이 사업총괄 정권성 전무는 “올해 초 관련법 개정으로 지방세고지서내 음성변화코드 도입이 의무화됐다. 또한 ‘장애인차별금지 및 권리구제 등에 관한 법률’에 따라 정부부처 및 지자체 공무원들이 사용하는 업무 프로그램인 ‘온-나라 서비스’에도 일부 도입되는 등 장애인에 대한 정보 격차를 해소하기 위한 사회적, 제도적 노력이 더욱 강화되고 있다.”라며 “보이스아이 메이커2.0의 GS인증으로 인해 앞으로 보이스아이코드를 도입하는 지자체와 공공기관, 그리고 출판/인쇄물의 수요가 더욱 확장될 것”이라고 밝혔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