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핏이 찜한 인터넷은행 누뱅크, '리플' 기반 해외송금 도입

블록체인 네트워크 '리플넷' 글로벌 확장 속도

 

[더구루=홍성환 기자] '투자의 귀재' 워런 버핏이 투자한 브라질 인터넷 전문은행 누뱅크가 리플 기반 해외 송금 서비스를 도입했다. 리플 블록체인 네트워크의 글로벌 확장이 속도를 내고 있다.

 

29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누뱅크는 국제 송금 플랫폼 레메사온라인과 해외 송금 서비스 제휴를 맺었다. 레메사온라인은 리플의 블록체인 네트워크인 리플넷을 기반으로 전 세계 200여개 은행과 결제업체로 송금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누뱅크는 2013년 5월에 처음 영업을 시작했다. 현재 4000만명 이상의 고객을 확보한 대형 인터넷 전문은행으로 성장했다. 상파울루시에 본사를 두고 있으며, 독일 베를린과 멕시코 멕시코시티에서 사무소를 운영하고 있다.

 

워런 버핏이 이끄는 버크셔해서웨이는 지난달 이 회사에 5억 달러(약 5700억원)를 투자했다.

 

누뱅크는 현재 미국 증시 상장을 추진 중이다. 기업가치는 300억 달러로 평가를 받는다. 실제로 상장하면 남미 기업 가운데 최대 규모 미국 증시 상장으로 기록될 전망이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