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미니 LED 아이패드 프로 생산 난항…낮은 SMT 수율 탓

TSMT·연리치, SMT 공정 담당…연리치 수주 늘려 대응

[더구루=정예린 기자] 애플이 신형 태블릿PC '미니 LED 아이패드 프로'의 생산에 차질을 빚고 있다. 표면실장기술(SMT) 공정을 담당하는 대만 TSMT의 낮은 생산 수율 탓이다. 

 

26일 업계에 따르면 대만 TSMT와 연리치테크놀로지가 미니 LED 아이패드 프로의 SMT 공정을 맡고 있는 가운데 TSMT의 수율이 좀처럼 올라오지 않고 있다. 애플은 연리치테크놀로지의 수주를 늘려 대응한다는 계획이다. 

 

SMT 공정은 회로에 칩을 부착하는 과정이다. 애플 최초로 미니 LED가 탑재되는 신제품 생산 과정에서 핵심 공정인 셈이다. 

 

미니 LED는 자발광인 OLED가 아닌 백라이트유닛(BLU)이 필요한 LCD 패널을 기반으로 한다. 패널 크기에 따라 기존 LCD 대비 적게는 수십개 많게는 수만개의 LED칩이 탑재된다. 칩 크기도 100~200마이크로미터(㎛) 수준으로 작아 선명한 화질과 깊은 명암비 구현이 가능하다. 높은 가격과 번인 현상이라는 단점을 갖고 있는 OLED를 대체할 수 있는 패널로 꼽힌다. 

 

업계에서는 지난해부터 애플이 미니 LED를 장착한 12.9인치 아이패드 프로 신제품을 공개할 것이라고 예측해왔다. '리퀴드 레티나 XDR 디스플레이'라는 이름이 붙은 해당 패널에는 1만 개 이상의 미니 LED가 들어갔다. 

 

연리치테크놀로지의 모회사인 대만 LED 업체 에피스타가 미니 LED 칩을 독점 공급하고 렉스타가 패키징을 맡는다. 에피스타와 렉스타가 공동 설립한 지주 회사인 엔노스타가 백라이트유닛을 납품한다. 

 

LCD 디스플레이는 LG디스플레이의 패널이 장착될 것으로 예상됐으나 대만 디스플레이 기업 AUO의 제품을 최종 탑재한 것으로 알려진다. 애플의 한국 디스플레이 기업 의존도 줄이기에 대한 우려가 현실화된 것이다. AOU는 높은 품질을 갖췄음에도 국내 기업 대비 저렴한 가격을 경쟁력으로 내세웠다. 

 

한편 애플은 아이패드 프로 신제품을 시작으로 미니 LED 채용을 점차 확대할 것으로 보인다. 올 하반기 공개될 예정인 14인치와 16인치 맥북 프로에도 미니 LED를 탑재한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