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반도체 자급률 높이기 안간힘…'집적회로·SW' 파격 세제혜택

집적회로·SW 분야 2030년까지 수입관세 면제
2025년 반도체 국산화율 70% 달성 목표

 

[더구루=정예린 기자] 중국이 반도체 국산화를 위해 집적회로 분야 세제 혜택을 늘리는 등 다양한 정책 지원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 2025년까지 자급률을 70%까지 끌어 올리겠다는 목표다. 

 

2일 업계에 따르면 중국 재정부·세관총서·세무총국은 지난달 29일 '집적회로산업, 소프트웨어산업 지원에 관한 수입관세 정책의 통지'를 발표했다. 조건에 해당되는 반도체 집적회로 수입 제품은 2030년 12월 31일까지 수입관세를 면제받는다. 

 

기존 현지 기업 소득세 면제 혜택에 수입관세 부담까지 줄여주면서 집적회로 산업의 질적 성장 발판을 마련했다는 평가다. 방정 코트라(KOTRA) 중국 상하이무역관은 "이번 수입관세 우대 정책은 단기간 해결할 수 없는 기술 역량 강화 대신 해외의 우수한 제품의 중국 내 유입을 원활하게 해 향후 국산화, 자국화를 강화하기 위한 일환으로 해석된다"며 "해외의 선진화된 기술부품 수입으로 중국 내 생산기업의 생산역량 업그레이드와 동시에 세수 정책 면에서도 시너지 효과를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수입관세 면제가 적용되는 제품은 △집적회로 선폭이 65나노미터(nm) 이하인 로직회로와 클린룸 전용 건축재료 및 관련 시스템과 생산설비 부품 △집적회로 선폭이 0.5μm 이하의 생산성 원자재, 소모품 △집적회로용 포토레지스트, 레티클 △8인치 이상 웨이퍼 클린룸 전용 건축재료, 관련 시스템 및 생산설비 부품 등이다. 

 

중국 정부는 조만간 관세를 면제받는 집적회로 생산기업, 첨단 패키징 테스트기업과 집적회로 산업의 핵심 원재료와 부품 생산기업 리스트 등의 리스트를 작성해 우대혜택을 제공하고 관리할 예정이다. 

 

중국은 지난 2000년부터 20여년간 소프트웨어와 집적회로 산업 육성에 대한 지원 정책을 잇따라 발표하며 국가 중점 육성사업으로 키우고 있다. 이들 산업을 주요 축으로 삼아 차세대 반도체 및 정보기술 산업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지난해 중국 반도체 산업은 전년 대비 17.8% 성장했다. 이 중 집적회로 시장 규모는 8848억 위안(약 151조7874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7% 증가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