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수소 드론에 낙하산 장착…인명피해 방지 효과

이스라엘 드론 안전솔루션 파라제로, 낙하산 기술 적용
파라제로, 지난해 델타드론과 합병
두산 DS30에 낙하산 달아 추락시 인명피해 축소

 

 

[더구루=길소연 기자] 두산의 수소드론 사업 계열사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DMI)가 이스라엘 드론 안전 솔루션 업체와 손을 잡고 드론용 낙하산을 개발한다. 드론 추락시 인명피해를 줄이기 위해 낙하산을 장착하는 것이다. 

 

3일 업계에 따르면 DMI는 프랑스 델타드론인터내셔널에 인수된 이스라엘 안전솔루션업체 파라제로(ParaZero)와 드론용 낙하산을 개발하기로 협약을 맺고, 개발 진행 중이다. 이는 양측이 지난해 초 맺은 주문자상표부착생산(OEM) 계약에 따른 것이다. 

 

앞서 양측은 드론용 낙하산을 파라제로와 DMI가 함께 개발한 후, DMI 드론에 장착하기로 협약을 맺었다. 개발 완료 시점은 미정이다. 이스라엘 드론 솔루션 기업 파라제로는 글로벌 드론 시장 점유율 확대를 위해 지난해 12월 델타드론에 인수합병됐다. 

 

두산과의 계약으로 파라제로는 특허받은 세이프에어(SafeAir) 낙하산 기술을 두산의 DS30 드론에 적용한다. 단순 기술 적용뿐만 아니라 연구개발 조정과 시스템 아키텍처, 설계 및 지상 배치시험, 시스템 최종화 등을 책임진다. 

 

파라제로의 세이프에어 시스템은 인구 밀집 지역과 가시선 너머에서 안전한 비행을 가능하게 하는 규정을 준수하도록 설계됐다. 특허 받은 자율 낙하산 기술을 통해 전 세계 수백 개의 조직이 미국 연방항공청(FAA), 유럽연합항공안전청(EASA), 이스라엘항공청(CAAI) 등을 포함한 민간 항공당국으로부터 비행 인증을 면제 받았다. 

 

파라제로 솔루션을 적용할 드론 DS30은 연료전지 파워팩 성능에 가장 최적화된 드론이다. 최대 120분 비행 가능하며, 최대 페이로드 5kg이다. DS30은 2시간 동안 최대 80km까지 이동할 수 있으며, 2019년 미국령 버진 아일랜드에서 바다 위 72km 이상의 거리를 비행했다. 

 

크리스토퍼 클락 델타드론 인터내셔널 최고경영자(CEO)는 "업계 선두인 세이프에어 낙하산 기술을 접목해 수소연료전지 추진형 DS30 드론의 안전성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며 "드론용 낙하산을 파라제로와 DMI가 함께 개발한 후, DMI 드론에 장착함으로써 드론의 안정성을 확보하고 선도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계약으로 두산 수소드론 DS30의 안정성이 높아진다. 드론 추락시 인명피해가 생길 수 있어 낙하산을 장착하는 만큼 피해가 최소화된다. 

 

노순석 DMI 사업본부 사업추진팀 개발 매니저는 "DS30이 세계 민간 항공 규제 기관에서 정한 가장 엄격한 안전 기준을 준수할 뿐만 아니라 업계를 선도하는 핵심적인 차별화 요소를 지녔다"며 "드론 안전 시스템의 업계 리더인 파라제로와 협력하게 돼 안정성을 높인다"고 말했다. 

 

㈜두산의 자회사인 DMI는 연료전지 파워팩을 기반으로 드론 솔루션을 제공한다. 지난해 초 미국 최대 IT·가전 박람회 CES에 참가해 마이크로소프트(MS)와 수소연료전지 드론 솔루션 개발에 손을 잡았다. 최근 드론용 수소연료전지팩 DP30의 유럽 통합규격인증(CE)도 받았다. <본보 2021년 2월 22일 참고 [단독] 두산, 드론용 수소연료전지팩 유럽 3분기 출시…CE 인증 획득>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