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생명, 中 온톨로지 손잡고 '블록체인 아카데미 프로그램' 개발 나서

- 초보자 부터 전문가, 개발자 위한 디앱(DApp)

[더구루=윤정남 기자] 한화생명은 중국의 대표적인 블록체인 프로젝트 온톨로지(Ontology)와 블록체인 아카데미 프로그램을 개발한다.

 

온톨로지는 30일(현지시간) 보도자료를 통해 한화생명과 함께 블록체인 아카데미 프로그램을 개발한다고 밝혔다.

 

온톨로지는 지난 2017년 11월 첫 백서가 출시되며, 핀테크 기업 순위에서 중국 상위 50위 안에 든다. 특히 블록체인 기술로 중국 국가 표준을 승인받은 최초 기업 중 하나이며, 온체인(Onchain)이 대표 프로젝트다.

 

또한 마이크로소프트 액셀러레이터(Microsoft Accelerator)가 된 후 마이크로소프트가 주최하는 컨퍼런스에 블록체인 프로젝트 대표로 단독 참가한 바 있다.

한화생명과 온톨로지는 온톨로지의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해 초보자를 위한 기초부터 마스터를 위한 디앱(DApp)을 개발한다.

 

특히 블록체인 아카데미 프로그램에는 개발자를 위한 △개발자 문서·원 클릭 스타트(Developer documentation and one-click start) △사설망 솔로 체인(Private network Solo Chain) △명령도구(Command line tool Ontology CLI) △스마트 계약 개발 소프트웨어 SmartX·VSCode Extension △dApp 개발 프레임 워크Punica(dApp development framework Punica) 등 다양한 코스가 포함된다.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한화생명은 개발자를 위한 블록체인 과정을 개발하는 것을 지원한다.

양사는 블록체인 아카데미 프로그램과 드림플러스(DREAMPLUS)를 사용해 블록체인에 관심이 있는 한국의 개인과 기업을 유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dApp개발을 촉진하기 위한 오는 4월을 시작으로 개발자들에게 거래 수수료 등 인센티브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앞서 지난해 한화생명은 필리핀 IT기업 IP벤처스(IP Ventures)와 협약을 맺고 현지 블록체인 네트워크에 투자, 대규모 지역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있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