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베트남서 어린이 도서기증 사업 활발

하남성 도서관에 2211권 전달
그동안 6개 도서관에 1만5000권 기부

 

[더구루=홍성환 기자] 신한카드가 베트남 어린이의 독서 능력 향상과 사고력·감성 개발을 돕기 위해 도서 기부 사업을 활발하게 이어가고 있다. 

 

22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신한카드 베트남법인 신한베트남파이낸스는 지난 20일(현지시간) 하남성 공공도서관에 어린이도서 2211권을 전달했다. 이에 하남성은 신한베트남파이낸스에 감사패를 전달했다.

 

오태준 신한베트남파이낸스 부법인장은 이날 전달식에서 "도서 기부를 통해 하남성 어린이의 자기 개발과 동기부여를 도울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도서 기부 프로젝트를 베트남 전역으로 확장할 계획이다"고 전했다.

 

신한베트남파이낸스는 어린이도서 기증 사회공헌활동인 '꿈의 책장' 사업을 통해 베트남 어린이의 능력 개발 향상에 기여하고 있다. 이번 하남성을 비롯해 하노이, 남딘, 투아티엔후에, 박장, 띠엔장성 등 6개 공공도서관에 1만5000여권을 기부했다. 

 

신한카드는 국내에서도 교육과 복지의 사각지대에 놓인 학교 밖 청소년의 학습 환경을 지원하기 위한 '아름인 도서관'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지난 2010년 처음 시작한 이후 502개의 도서관을 개관하고 권장도서 62만권을 지원하는 등 8만명 이상의 청소년에게 안전한 독서 환경과 양질의 교육 기회를 제공해왔다.

 

신한카드는 푸르덴셜베트남파이낸스를 인수, 지난해 7월 신한베트남파이낸스를 정식 출범시켰다. 올해 상반기 순이익은 132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95% 성장했다. 출범 1년 만에 베트남 파이낸스 업계 4위로 올라서는 등 빠르게 안착했다.

 

신한베트남파이낸스는 또 지난 6월 영국 금융 전문지 글로벌 뱅킹&파이낸셜 리뷰로부터 '최우수 지속가능성 개발 기업'으로도 선정됐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