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생명, 인도네시아 신규 지점 오픈…'승계 준비' 김동원, 동남아서 활로 모색

동부 술라웨시섬에 첫 지점 오픈…영업망 전역으로 확대
베트남 사업도 강화…동남아 사업 성장세 본격화

 

[더구루=홍성환 기자] 한화생명이 인도네시아 동부 지역에 첫 지점을 열며 영업망을 넓혔다. 저출산·고령화, 초저금리 등으로 국내 사업이 성장 한계에 직면한 가운데 동남아시아에서 새로운 활로를 찾는 모습이다.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의 차남인 김동원 한화생명 상무가 해외 사업을 챙기면서 힘을 쏟고 있다.

 

23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한화생명 인도네시아법인은 지난 21일(현지시간) 남(南)술라웨시주의 주도인 마카사르에 지점을 열었다. 한화생명이 인도네시아 동부 술라웨시섬에 지점을 오픈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현재 자와섬과 수마트라섬을 중심으로 11개 지점을 운영 중이다.

 

한화생명은 국내 사업의 성장이 정체되자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 동남아 시장으로 눈을 돌렸다. 실제로 한화생명은 그동안 국내 보험사들 가운데 가장 적극적으로 해외 진출을 추진했다. 지난 2009년 국내 보험사 최초로 베트남 법인을 설립했고, 2013년 인도네시아에서 영업을 시작했다. 동남아 보험 시장은 아직 초기 단계지만, 최근 중산층이 확대하고 소득 수준도 꾸준히 높아지고 있어 성장 가능성이 높은 지역으로 꼽힌다.

 

특히, 한화그룹의 금융계열사를 이끌어갈 예정인 김동원 상무가 지난해까지 미래혁신·해외총괄 부문을 맡아 한화생명 해외 사업을 직접 챙겼다. 김 상무는 지난해 8월 최고디지털전략책임자(CDSO)로 자리를 옮겼지만, 다보스포럼 보아오포럼 등 국제행사 꾸준히 참가하며 글로벌 네트워크를 구축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본보 2020년 9월 22일자 참고 : 한화생명, 호찌민 신규 지점 오픈…해외 총괄 '김동원' 베트남 공략 가속>

 

실적도 점차 개선되는 추세다. 한화생명 인도네시아법인은 상반기 매출 83억원, 순이익 6억원을 거뒀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산으로 경영 환경이 어려웠지만,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 베트남법인은 상반기 매출 979억원으로 전년보다 30% 증가했다. 반면 순손실 24억원을 기록하며 적자로 전환했다.

 

한화생명은 국내에서는 고전 중이다. 저출산, 고령화에 따른 인구 구조변화, 초저금리 기조 지속, 경쟁 심화 등으로 업황이 악화하면서 실적이 크게 나빠졌다. 지난해 개별재무제표 기준 1395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한화생명이 영업손실을 기록한 것은 20년 만에 처음이다. 순이익은 2018년 3593억원에서 2019년 1146억원으로 3분의 1로 줄었다.

 

상반기 영업이익 1436억원으로 흑자 전환했고 순이익도 1758억원으로 전년보다 늘었지만, 이는 금융자산 평가이익 등 일회성 요인이 반영된 결과다.




thumbnails
증권

신한금투, 셀트리온 경쟁사 베팅…아이슬란드 알보텍 투자

[더구루=홍성환 기자] 신한금융투자가 아이슬란드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 전문회사의 주요 주주로 참여한다. 연평균 30% 이상의 고성장이 예상되는 바이오시밀러 시장에 베팅한 것이다. 바이오시밀러 전문회사 알보텍은 27일(현지시간) 모회사인 알보텍홀딩스가 6500만 달러(약 730억원) 규모 사모투자 라운드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투자자 컨소시엄에는 기존 투자자인 알보젠, 아즈틱 파마를 비롯해 신한금융투자, 박스터, 아토스 등이 참여했다. 알보텍은 이들을 상대로 신주를 발행한다. 이를 통해 확보한 자금을 신제품 개발과 출시에 투자할 예정이다. 앞서 신한금융투자는 지난해 400억원 규모 알보텍 전환사채(CB)를 국내 기관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재매각(셀다운)한 바 있다. 바이오시밀러는 매년 빠른 속도로 성장하는 산업이다. 바이오시밀러는 특허가 만료된 바이오 의약품에 대한 복제약을 말한다.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프로스트앤설리반에 따르면 세계 바이오시밀러 시장은 오는 연평균 30.6%씩 고속 성장해 2017년 97억 달러(약 10조원)에서 2023년 481억 달러(약 54조원)에 이를 전망이다. 다만 새로 시장에 진입하는 제약사들이 많아져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알보텍은 2013년 알보젠 최고경영자(CEO)인 로버트 웨스만(Robert Wessman) 등이 설립한 회사다. 알보젠, 아즈틱 파마, 일본 후지제약 등이 주요 주주로 있다. 알보젠은 2012년과 2015년 각각 근화제약과 드림파마를 인수해 국내에 알려졌다. 알보텍의 파이프라인은 암, 자가면역질환, 염증, 기타 질병 치료에 목적을 둔 6개의 바이오시밀러 단클론항체 제품으로 구성돼 있다. 로버트 웨스만 회장은 "알보텍은 세계 최고의 바이오 제약사 가운데 하나로 자리매김했고, 글로벌 제약사와 파트너십을 통해 바이오시밀러 도입을 가속화하고 있다"며 "일보텍의 여정을 계속할 수 있도록 경험과 자원을 제공한 새로운 투자자 그룹을 환영한다"고 전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