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日서 카메라 렌즈 특허 침해 '피소'

대만 아시아 옵티칼, 도쿄지법에 소장 접수

 

[더구루=오소영 기자] 삼성전자가 일본에서 대만 아시아 옵티칼(亜洲光学·Asia Optical)로부터 카메라 렌즈 특허 침해 혐의로 소송을 당했다.

 

5일 업계에 따르면 아시아 옵티칼은 지난 3일 일본 도쿄지방법원에 삼성전자 일본법인을 제소했다.

 

이 회사는 삼성전자가 카메라 렌즈 특허를 무단으로 사용했다고 주장했다. 구체적인 특허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 특허 기술을 사용한 삼성전자 제품의 일본 내 수입·판매 중단과 손해배상을 요청했다.

 

1980년 설립된 아시아 옵티칼은 카메라와 프로젝터 등에 쓰이는 렌즈 제조사다. 대만 타이중에 본사를 두며 중국, 일본, 필리핀에 사업장에 운영하고 있다. 전 세계에 1000여 개의 렌즈 관련 특허를 출원했고 지난해 18억9491만 대만달러에 달하는 매출(약 760억원)을 올렸다.

 

삼성전자가 일본에서 특허 공방에 휘말리며 현지 공략에도 제동이 걸렸다. 삼성전자는 2013년 중반까지 일본 스마트폰 시장에서 10%가 넘는 점유율을 기록했으나 애플과 현지 브랜드의 공세에 밀려 고전했다. 삼성전자의 점유율은 2012년 14.8%에서 2013년 10.7%, 2014년 5.6%로 하락세를 걸었다.

 

시장조사업체 IDC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지난해 일본 시장에서 8.0%의 점유율(수량 기준)을 올렸다. 애플(46.2%)과 샤프(13.6%)에 이어 3위다.

 

 

 




thumbnails
토픽

中, 美 타깃 '수출통제법' 도입…韓기업에 불똥?

[더구루=홍성환 기자] 중국 정부가 미국의 중국기업 제재에 대한 맞대응 조치로 수출통제법을 도입했다. 미국 기업이 주요 타깃이지만 제3국 기업도 제재 대상에 오를 수 있어 우리 기업도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는 조언이 나온다. 24일 코트라 중국 베이징무역관에 따르면 중국 입법기관인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상무위원회는 지난 17일 수출통제법을 통과시키고, 오는 12월 1일부터 시행하기로 했다. 수출통제법은 국가 안보에 위해가 되는 물품을 제3국으로 수출할 수 없도록 제재하는 법안이다. 중국 내에 있는 중국 기업과 외국계 기업, 개인 모두가 제재 대상이다. 이는 그동안 중국 기업을 제재해온 미국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미국은 국가 안보를 이유로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를 제재하고 틱톡과 위챗을 미국 시장에서 퇴출하겠다며 중국을 압박해왔다. 수출 통제 대상은 무기 등 군수품과 핵, 기타 국가 안보와 관련된 물품, 기술, 서비스 등이다. 군수품 외에도 군사 용도와 군사력 향상에 사용되는 군·민 양용 물자와 기술, 서비스도 포함된다. 일반 기업도 국가안보·이익 관련 물품, 기술, 서비스를 수출할 때 규정을 따라야 하고, 법을 위반하면 제재 대상이 될 수 있다. 중국 국무원과 당 중앙군사위가 수출 통제 품목을 결정하고, 수출 통제 품목 리스트와 수출허가제를 통해 관리하게 된다. 따라서 통제 품목을 취급하는 중국 내 수출기업은 수출경영자격을 취득해야 한다. 수출 통제 품목 리스트와 임시 통제 품목 리스트 내 물품, 기술, 서비스를 수출할 때 수출기업은 주관부처에 신청하고 허가를 받아야 한다. 중국 정부는 또 국가 안보·이익을 훼손한 기업과 개인을 수출 금지 대상 리스트에 올린다. 수출 기업은 수출 금지 대상 명단에 오른 수입업체, 최종 사용자와 거래할 수 없다. 당국 허가 없이 통제 품목을 수출하면 벌금, 영업정지, 수출자격 박탈 등의 처벌을 받는다. 통제 대상 품목을 수입, 재가공해 제3국에 수출하는 경우에도 수출을 제한하도록 규정했다. 외국기업이 중국으로부터 부품을 수입해 재가공한 뒤 수출 금지 대상 기업에 수출하면 제재를 받을 수 있다. 코트라는 "수출통제법은 군수품 수출 통제에 초점을 맞췄지만 군사력 향상에 사용되는 군·민 양용 물품·기술·서비스도 통제 대상으로 규정해 적용 범위를 넓혔다"며 "중국 기업이나 중국 내 외국계 기업의 특정 제품이 통제 품목으로 지정되면 이를 수입하는 한국 기업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고 전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