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C 파리바게뜨, 싱가포르서 파격 프로모션…브랜드 인지도 제고

'5개 빵 사면 5개 공짜' 프로모션 펼쳐
싱가포르 통해 아시아·중동시장 공략 

 

[더구루=길소연 기자] SPC 파리바게뜨가 싱가포르에서 공격적인 프로모션를 펼치며 브랜드 인지도 제고에 나섰다.

 

5일 업계에 따르면 파리바게뜨는 오는 17일까지 싱가포르 독립기념일을 기념해 빵을 5개 사면 5개는 무료로 주는 행사를 진행한다. 

 

행사 품목으로는 △크로와상 △뺑오쇼콜라 △미니 크로와상 △캐러멜 버터 페이스트리 △캐러멜 크림 치즈 페이스트리 △스파이시 치킨 소시지 파이 △스프링 어니언 앤 소시지 페이스트리 등이 있다. 

 

현재 5.9 싱달러(약 5100원)인 미니 크로와상을 제외하고 나머지 빵 대부분 3.50~4.70 싱달러(약 3000원~4000원)에 판매된다. 

 

파리바게뜨의 10개 페이스트리를 살 경우 20 싱달러(약 1만7000원)을 소비하는 것을 감안하면 이번 프로모션은 싱가포르 소비자들을 유혹하기 충분하다. 5개를 구입하면 5개를 덤으로 줘 다른 사람과 공유하기도 좋다. 할인 프로모션은 매장 내 식사나 테이크아웃 주문 고객 모두에게 해당된다. 

 

파리바게뜨가 싱가포르 국경일까지 기념해 할인 프로모션을 내놓은 건 싱가포르 내 브랜드 인지도 제고를 위해서다.

 

파리바게뜨는 지난 2012년 오챠드에 1호점을 내고 싱가포르에 진출했다. 특히 싱가포르는 아시아·중동 시장 공략을 위한 전초기지로 삼기 위해 싱가포르 지주회사까지 설립하고 글로벌 성장축을 마련했다. 

 

지난해 4월에는 싱가포르 창이국제공항과 연결된 복합 상업단지 주얼창이에 '파리바게뜨'를 비롯해 '메종 드 피비', '커피앳웍스', '쉐이크쉑' 등 4개 브랜드 매장을 동시에 열며 시장을 확대 진출했다. 

 

SPC그룹은 싱가포르를 비롯해 미국, 중국, 프랑스를 4대 거점으로 삼는 글로벌 사업 확대에 관한 청사진을 제시하고, 시장 공략에 적극 나서고 있다. 

 

SPC그룹 관계자는 "싱가포르는 많은 글로벌 기업들이 아시아 시장 공략을 위한 거점으로 자리잡는 동남아의 핵심시장"이라며 "싱가포르를 주축으로 아시아, 중동시장 공략에 적극 나선다"라고 밝혔다.  

 

한편, SPC그룹은 지난 6월 캐나다에 현지법인인 '파리바게뜨 캐나다'를 설립, 이르면 내년 상반기에 토론토와 밴쿠버 등 주요 도시에 첫 매장을 열고 북미시장을 확대 진출한다. 




thumbnails
토픽

中, 美 타깃 '수출통제법' 도입…韓기업에 불똥?

[더구루=홍성환 기자] 중국 정부가 미국의 중국기업 제재에 대한 맞대응 조치로 수출통제법을 도입했다. 미국 기업이 주요 타깃이지만 제3국 기업도 제재 대상에 오를 수 있어 우리 기업도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는 조언이 나온다. 24일 코트라 중국 베이징무역관에 따르면 중국 입법기관인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상무위원회는 지난 17일 수출통제법을 통과시키고, 오는 12월 1일부터 시행하기로 했다. 수출통제법은 국가 안보에 위해가 되는 물품을 제3국으로 수출할 수 없도록 제재하는 법안이다. 중국 내에 있는 중국 기업과 외국계 기업, 개인 모두가 제재 대상이다. 이는 그동안 중국 기업을 제재해온 미국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미국은 국가 안보를 이유로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를 제재하고 틱톡과 위챗을 미국 시장에서 퇴출하겠다며 중국을 압박해왔다. 수출 통제 대상은 무기 등 군수품과 핵, 기타 국가 안보와 관련된 물품, 기술, 서비스 등이다. 군수품 외에도 군사 용도와 군사력 향상에 사용되는 군·민 양용 물자와 기술, 서비스도 포함된다. 일반 기업도 국가안보·이익 관련 물품, 기술, 서비스를 수출할 때 규정을 따라야 하고, 법을 위반하면 제재 대상이 될 수 있다. 중국 국무원과 당 중앙군사위가 수출 통제 품목을 결정하고, 수출 통제 품목 리스트와 수출허가제를 통해 관리하게 된다. 따라서 통제 품목을 취급하는 중국 내 수출기업은 수출경영자격을 취득해야 한다. 수출 통제 품목 리스트와 임시 통제 품목 리스트 내 물품, 기술, 서비스를 수출할 때 수출기업은 주관부처에 신청하고 허가를 받아야 한다. 중국 정부는 또 국가 안보·이익을 훼손한 기업과 개인을 수출 금지 대상 리스트에 올린다. 수출 기업은 수출 금지 대상 명단에 오른 수입업체, 최종 사용자와 거래할 수 없다. 당국 허가 없이 통제 품목을 수출하면 벌금, 영업정지, 수출자격 박탈 등의 처벌을 받는다. 통제 대상 품목을 수입, 재가공해 제3국에 수출하는 경우에도 수출을 제한하도록 규정했다. 외국기업이 중국으로부터 부품을 수입해 재가공한 뒤 수출 금지 대상 기업에 수출하면 제재를 받을 수 있다. 코트라는 "수출통제법은 군수품 수출 통제에 초점을 맞췄지만 군사력 향상에 사용되는 군·민 양용 물품·기술·서비스도 통제 대상으로 규정해 적용 범위를 넓혔다"며 "중국 기업이나 중국 내 외국계 기업의 특정 제품이 통제 품목으로 지정되면 이를 수입하는 한국 기업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고 전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