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딩 교육 스타트업 '브랜치앤바운드', 끌림벤처스로부터 10억 투자유치

[더구루=최영희 기자] 코딩 교육 스타트업 ‘브랜치앤바운드’가 끌림벤처스로부터 10억원의 시드 투자를 유치했다고 18일 밝혔다.

 

브랜치앤바운드는 서울대 컴퓨터공학부 출신 IT 전문가 3인이 2021년 6월 설립한 코딩 교육 스타트업이다.

 

국제정보올림피아드(IOI) 국가대표 출신 이승용 대표(IOI 은메달리스트)를 주축으로, 코딩테스트를 준비하는 학생 또는 취업 준비생의 실력 향상을 돕는 서비스인 코드트리를 통해 학습자 개개인의 수준과 목표에 적합한 커리큘럼을 제시해주고 있다.

 

학습자 본인의 실력을 자가진단 하기 어렵고 파편화된 학습 환경에서 두루뭉술한 학습 방식을 강요받던 많은 대학생 및 취업 준비생들이 일관되게 실력 향상을 경험할 수 있도록 해 호응을 얻고 있다.

 

브랜치앤바운드 관계자는 “개인의 수준을 알지 못한 채 일률적으로 진행되던 문제 은행 풀이 식의 학습법이 최선이라고 생각하지 않았다. 우리는 수준을 고려한 커리큘럼이 준비된다면 이를 따라가기만 해도 코딩테스트에 충분히 합격할 실력을 갖추게 될 것이라 믿고 코드트리 학습 시스템을 개발했다”고 말했다.

 

이어 서비스를 이용하는 학생들이 입을 모아 말하는 ‘문제가 풀리는 경험’은 코드트리 서비스가 제공하는 코딩테스트 합격에 필요한 필수 개념과 유형, 실력 향상을 위해 엄선한 연습문제와 국가대표의 해설, 모범코드 그리고 질의응답 시스템을 한 데 모은 세심하고 완벽한 가이드에 공감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이승용 브랜치앤바운드 대표는 “이번 투자를 바탕으로, 코딩테스트 정밀 실력 진단 프로그램 및 개인 맞춤형 문제 추천 시스템을 추가하여 ‘풀리는 경험’을 더 피부로 와닿게 만들 예정”이라며 “개인화된 코딩테스트 준비 방식의 부재로 어려움을 겪었던 취업 준비생들을 위해 코드트리가 진정한 실력 향상을 통한 코딩테스트 준비의 ‘정석(定石)’ 역할로 자리매김 하는 것이 목표”라고 포부를 밝혔다. 

 

끌림벤처스 남홍규 대표는 “브랜치앤바운드는 코딩 교육 시장을 혁신할 수 있는 압도적인 역량을 갖춘 멤버들이 창업한 기업”이라며, “코드트리 서비스는 코딩을 배우고자 하는 사람들에게 필수적인 서비스로 성장할 것이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