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네이버 투자 日 데마에칸, 551억엔→1억엔으로 감자

[더구루=최영희 기자] 네이버가 투자한 일본판 배달의민족 '데마에칸(出前館)'이 감자를 단행한다.

 

30일 업계에 따르면 데마에칸은 자본금을 551억 엔에서 1억 엔으로 줄인다.  감자는 2022년 1월 29일에 열리는 정기주주총회에서 이루어질 예정이다. 550억엔의 자본금을 '기타자본잉여금'으로 이체할 예정이다.

 

감자가 완료되면 데마에칸은 중소기업의 지위를 얻는다. 이럴 경우 세금 부담이 줄어든다.

 

데마에칸의 감자 결정은 지속된 투자 유치에도 불구하고 적자가 사상 최악으로 치닫고 있어서다.

 

실제 데마에칸은 2021년 8월기 회계연도(2020년 9월~2021년 8월)기준 사상 최대인 206억엔(약 2142억원) 적자를 기록했다. 전년동기 적자가 41억엔(약 426억 원)이었던 것에 비하며 5배 가까이 늘어난 수치다. 매출은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 큰폭으로 늘어나 290억엔(약 3012억원)을 기록하며 전년동기 대비 181.5% 증가했다. 데마에칸을 그러면서 내년 8월기 적자규모는 최대 550억엔(약 5715억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데마에칸의 적자폭이 큰 폭으로 커진 것은 일본 배달 시장에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판촉비, 마케팅비 등의 명목으로 엄청난 자금이 투자되고 있어서다. 지난 회계연도 적자폭이 확대된 것도 광고 비용 등이 증가했던 것이 원인이었다. 

 

한편, 네이버는 2016년 자회사 라인을 통해 430억엔(약 4435억원)을 들여 데마에칸의 지분 20%를 사들였다. 지난해 8월에는 300억엔(약 3094억원)을 추가 투자했으며, 올해 10월엔 180억엔(1856억원)을 추가로 투자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