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라클, 통합 메시징 시스템(UMS) 사업 본격화

우체국금융 차세대 메시지 통합관리 솔루션 사업 수주 계기

[더구루=최영희 기자] 모바일 소프트웨어 전문기업 유라클이 우체국금융의 차세대 메시지 통합관리 솔루션 사업 수주를 기반으로 통합 메시징 시스템(UMS: Unified Messaging System)사업을 본격화 한다고 22일 밝혔다.

 

최근 금융사를 포함한 다수 기업의 관심사 중 하나는 고객에게 보내는 다양한 메시지 채널을 효율화하는 것이다. 전국민이 스마트 폰을 소유한 현시점에서 모바일 채널에 메시지를 보내는 것이 가장 효율적인데, 모바일 푸시(Push) 외에 SMS(Short Message Service), 카카오톡, RCS(Rich Communication Service), 이메일 등 채널이 다양하기 때문에, 기업은 고객 접근성과 비용을 최적화하여 메시지를 보내는 것이 중요하게 되었다.

 

통합 메시징 시스템(UMS)은 대고객에 보내는 다양한 메시지를 효율적으로 발송하는 시스템이다. 최근에는 문자와 이미지 외에도, 고객 청구서, 보험 안내장 등 다양한 문서까지 디지털화하여 모바일 채널로 전송해 비용의 최적화를 추구하는 것이 업계의 분위기이다.

 

유라클이 보유한 통합 메시지 시스템은 푸시, SMS, 카카오톡, RCS, 이메일 등 다양한 모바일 채널에 비용 최적화된 방식으로 메시지를 보내는 장점이 있다. 푸시를 기본으로 하며, 카카오톡, RCS, SMS 순으로 메시지를 보내기 때문에 가장 저렴한 비용으로 고객에게 메시지를 보낼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또한, 모피어스 콘텐츠 관리 시스템(CMS)과 통합 메시지 시스템을 연계하여 고객이 보유한 다양한 문서를 효율적 관리해 메시지 채널과 연동하여 보낼 수 있다.

 

금융권 통합 메시징 사업을 총괄하고 있는 유라클 정우석 상무는 “수많은 메시지를 받는 고객들이 피로도를 느끼지 않도록 효율적으로 메시지 마케팅 전략을 짜는 것이 중요하다."며, "유라클의 통합 메시징 시스템은 다양한 채널의 메시지가 고객에게 중복 전달이 되지 않으면서도 비용을 대폭 절감할 수 있도록 돕는 강점을 가지고 있다. 이번 우정사업본부 통합 메시징 시스템 구축 사업을 기반으로 다양한 금융 기업의 통합 메시지 시스템 사업을 주도할 것"이라고 밝혔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