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태양광 모듈 수급난 오나?

中 JA솔라·트리나솔라·라이젠에너지, 공급 계약 철회 압박
인도 태양광 프로젝트 차질 우려…"중국, 인위적으로 가격 올려와" 반발

 

[더구루=오소영 기자] 중국 업체들이 인도에 태양광 모듈을 납품하지 않겠다고 또 압박했다. 원료인 폴리실리콘 가격이 폭등해 기존에 약속한 가격을 맞출 수 없다는 것이다. 인도 회사들은 중국 업체들의 담합 의혹을 제기하며 반기를 들었다.

 

28일 업계에 따르면 JA솔라와 트리나솔라, 라이젠에너지는 인도 전력·태양광 회사에 태양광 모듈 공급 계약을 철회하겠다고 압박하고 있다. 폴리실리콘 가격이 올라 모듈 가격 인상 없이 공급이 불가능하다는 입장이다.

 

폴리실리콘은 작은 실리콘 결정체들로 이뤄진 물질로 '태양광 산업의 쌀'로 불린다. 전 세계적인 친환경 에너지 확대 기조로 태양광 발전 수요가 증가하며 폴리실리콘 가격도 올랐다. 올 1월 ㎏당 11달러였던 폴리실리콘 가격은 6월 28.6달러로 치솟았다.

 

중국 업체들이 원료 가격 인상을 내세워 압박을 지속하며 리뉴 파워와 아쥬르 파워 등 인도 업체들은 난감해졌다. 인도는 2022년까지 100GW의 태양에너지 생산 관련 인프라 구축을 목표로 내걸고 있다. 60개 도시를 태양에너지 산업 도시로 개발하기로 했다.

 

태양광 투자가 활발한 가운데 중국 의존도가 크다. 베트남과 태국에서 활동하는 중국계 기업까지 포함하면 중국이 인도 재생에너지 수입 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95%에 달한다. 중국 비중이 큰 만큼 중국 업체들의 모듈 공급이 끊기면 인도의 태양광 발전사업에도 악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다.

 

인도 업체들은 중국이 인위적으로 가격을 올리고자 담합하고 있다고 반박하고 있다. W당 태양광 모듈 비용은 작년 9월 18센트에서 올 초 22센트, 현재 24센트로 인상됐다고 현지 업체는 지적했다. 가격이 오르며 프로젝트 수행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주장이다.

 

인도 태양광 업계 관계자는 현지 매체 이코노믹타임스에서 "모듈, 원자재 등의 가격에 대한 통제력을 활용해 마감일에 압박을 받는 인도 사업 개발자들로부터 돈을 빼내고 있다"고 강조했다.

 

인도 정부는 중국산 제품 수입을 낮추고자 반덤핑 규제를 강화하며 맞대응 중이다. 인도는 2018년 7월 중국·말레이시아산 태양광 셀과 모듈에 대해 1년간 25%, 다음 6개월 동안 각각 20%, 15%씩 총 2년간 세이프가드 조치를 취했었다. 작년 8월 1일부터 1년 연장해 첫 6개월 14.9%, 이후 6개월간 14.5%의 관세를 부과했다. 내년 4월부터 25~40%로 관세를 올릴 예정이다.

 

태양광 제품을 둘러싼 인도와 중국의 갈등은 지난해 국경 충돌의 연장선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양국은 작년 6월 라다크 동부지역 판공호수에서 다툼을 벌여 인도군 20명과 중국군 4명이 사망했다. 9월에는 총기 다툼도 발생했다.

 

군사 분쟁은 경제로 확전됐다. 인도 정부는 는 전자제품과 의료장비 등 300여개 수입품에 추가 관세를 부과하는 방안을 검토했다. 수백 개에 달하는 중국산 애플리케이션(이하 앱)을 금지했으며 휴대폰을 비롯해 중국산 제품에 대한 불매 운동도 일어났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