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카 자동 제어되는 '스마트 조명' 탑재하나

센서·카메라로 조정…관련 특허 2건 출원

[더구루=정예린 기자] 애플이 자율주행·전기자동차 '애플카'에 탑승자의 위치나 상황에 따라 자동으로 제어되는 스마트 조명을 탑재한다. 

 

미국특허청(USTPO)은 지난 9일(현지시간) 애플이 각각 2016년과 2019년에 출원한 '내장형 빛 센서', '차량 탑승자 및 물체 식별을 기반으로 빛 조절이 가능한 시스템'이라는 제목의 특허 2건을 공개했다. 승인된 특허들은 차세대 차량용 스마트 조명 기술을 담고 있다. 

 

일반적으로 현재 차량 내부 조명은 고정돼 있어 탑승자가 직접 스위치나 물리적 버튼을 눌러 끄거나 켜야한다. 빛을 비추는 영역도 제한적이다. 애플의 스마트 조명은 탑재된 센서와 카메라를 활용해 상황을 파악하고 조명을 적절하게 스스로 조정한다. 

 

예를 들어, 탑승자가 차량 바닥에 떨어진 물건을 찾을 때 사람의 움직임에 따라 조명을 다르게 비춘다. 뒷좌석에 앉아 책이나 신문을 꺼내면 자동으로 독서등을 켜주고 잠이 들면 카메라는 탑승자의 눈이 감긴 것을 감지하고 알아서 독서등을 끄기도 한다.

 

애플은 특허 설명에 "차량의 센서 및 이미징 장치를 사용해 차량 내부 내의 특정 물체, 위치 또는 구역을 지능적으로 빛을 비추는 등 조정 가능한 조명을 제공하는 시스템 및 방법에 관한 것"이라며 "(스마트 조명) 시스템에는 컴퓨팅 장치와 조명 하드웨어 모듈이 있는 차량이 포함된다"고 적시했다. 

 

애플은 애플카 개발 계획 '프로젝트 타이탄'이 본격화된 지난 2014년부터 7년간 200여 개에 달하는 자동차 관련 특허를 취득했다. 자율주행을 위한 센서, 인식 기술이 주를 이뤘으며 배터리, 전기차 충전 시설 등에 대한 특허도 다수 보유하고 있다. 2017년 자율주행 관련 특허가 처음 등장한 이후 출원 빈도가 급증했고, 자동차 제조와 관련된 세부 사항에 대한 특허도 다수 취득했다. <본보 2021년 2월 22일 참고 애플, 車특허 200건 보유…자율주행 '집중'>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