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역사를 뒤흔드는 작품"…박진영 주연 '5백만불의 사나이' 日서 재조명

  • 길소연 기자 ksy@theguru.co.kr
  • 등록 2020.09.19 06:00:56

걸그룹 '니쥬' 만든 박진영 주연 영화 상영…인기 실감

 

[더구루=길소연 기자] 일본에서 걸그룹 '니쥬(NiziU)'를 탄생시켜 화제를 모으고 있는 가수 겸 프로듀서 박진영이 이번엔 주연 영화 상영으로 영화배우로 주목받는다. 박진영이 지난 2012년 주연한 영화 '5백만불의 사나이'가 CGV의 계열사인 배급사 CJ엔터테인먼트 주최 영화제에 상영되서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CJ엔터테인먼트는 오는 12월 4일부터 17일까지 도쿄 시부야 위치한 휴먼 트러스트 시네마에서 '한국영화-CJ영화들 2020'를 개최한다. 

 

지난해 이어 두번째로 개최되는 미니 영화제로 CJ엔터테인먼트가 직접 제작한 7편 영화가 상영될 예정이다. 

 

특히 올해는 걸그룹 '니쥬'로 주목받는 박진영이 주연한 영화 '5백만불의 사나이'가 상영된다. 

 

영화는 거대기업에서 정관계에 뇌물을 주는 방법으로 로비를 하는 일을 담당하는 샐러리맨이 잘못된 음모에 휘말리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려냈다. 드라마 '추노'의 천성일 작가가 시나리오를 맡고, 배우 민효린과 조상하, 조희봉 등이 출연했다. 

 

당시 국내에서는 히트치지 못했지만, 일본 영화평론가 하스미 시게히코로부터 "영화의 역사를 흔드는 영화"라고 극찬을 받았다. 

 

박진영 주연 영화가 8년이 지나서 일본에서 상영되는 이유는 걸그룹 '니쥬' 신드롬 영향이 크다.

 

니쥬는 멤버 9명 전원이 일본인으로 구성된 걸그룹이다. 2019년 일본 8개 도시와 미국 등에서 열린 오디션을 통해 후보생이 선발됐고 JYP엔터테인먼트 본사에서 트레이닝을 거친 뒤 올해 6월에 9명의 멤버가 최종 확정됐다. JYP 엔터테인먼트 수장인 박진영이 직접 발굴했고 JYP의 트레이닝 시스템을 거쳤다. 현재 일본에서 큰 인기를 모으고 있다.  

 

한편, 이번 CJ 미니 영화제에서는 5백만불의 사나이 외 △광해, 왕이 된 남자 △그녀를 믿지 마세요 △고양이를 부탁해 △조작된 도시 △나의 PS 파트너 △리얼 등이다. 관람객들은 영화 당 1300엔(약1만 4500원)을 지불하면 영화를 볼 수 있다. 

 

CJ엔터테인먼트 측은 수시로 트위터 등 SNS를 통해 관련 정보를 공유하고, 행사기간동안 극장 내에서 다양한 기념품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thumbnails
자동차

'더 강한 구조조정' 르노 데메오 CEO…르노삼성 임단협 악재(?)

[더구루=김도담 기자] 적자에 허덕이는 프랑스 르노자동차 루카 데메오 (Luca de Meo) 최고경영자(CEO)이 재차 강력한 구조조정 의지를 밝혔다. 안 그래도 노사 임금 및 단체협약(임단협) 협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르노삼성에 악재가 될 전망이다. 20일(현지시간) 독일 현지 언론보도에 따르면 데메오 CEO는 이날 화상 간담회에서 "르노는 연 600만대의 자동차를 만들 수 있는 생산능력이 있지만 실제론 380만대밖에 팔지 못한다"며 "손익분기점을 낮추기 위해선 다이어트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조직을) 잘라내야 하는 게 내 일"이라고 덧붙였다. 르노는 20년 가까이 이어진 카를로스 곤 전 회장 체제 아래 일본 닛산차와 협력 관계를 맺고 연 1000만대의 자동차 생산능력을 갖춘 세계 자동차 '톱3'로 성장했다. 그러나 일본 정부가 2018년 말 곤 회장을 배임 혐의로 구속한 것을 계기로 르노-닛산 얼라이언스는 삐걱대기 시작했고 리더십을 잃은 르노도 흔들렸다. 르노는 올 초 코로나19 대확산까지 겹치며 올 상반기에만 72억9000만유로(약 10조2000억원)의 순손실을 기록했다. 올 초 취임한 데메오 CEO는 이를 만회하고자 3년 동안 20억 유로(약 2조8000억원)에 이르는 비용 절감 계획을 발표하고 이를 추진 중이다. 그런 그가 이번주에 있을 3분기 실적발표를 앞두고 구조조정 의지를 재차 확인한 것이다. 르노삼성으로선 악재가 될 우려가 있다. 르노삼성은 지난 9월 국내외 자동차 판매량이 7386대에 그치며 지난해(1만5208대)보다 절반 이상 줄어드는 등 어려움을 겪고 있다. 재고가 쌓이며 지난 9월 25일부터 이달 18일까지 공장 가동을 중단하기도 했다. 더욱이 올해 노사 임단협 협상 과정이 지지분하며 르노삼성 노조가 쟁의권을 확보하는 등 파업 수순을 밟고 있다. 데메오 CEO는 직접 르노삼성을 언급하진 않았다. 또 르노가 신모델 XM3의 유럽 수출용 생산지를 부산공장으로 낙점하며 당장 내년 생산물량은 확보했다. 그러나 르노가 대규모 적자에서 조기에 벗어나지 못한다면 르노삼성의 그룹 내 입지는 줄어들 수밖에 없다는 게 업계의 분석이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